[30대그룹 CEO] 경영학 압도 25.6%...'전화기' 다 합쳐도 17.8%

242명 중 경영학 전공 62명, CEO 4명중 1명 차지...이공계 전기전자·화학·기계 43명

이루비 기자 2019.01.08 08:27:42

[데이터뉴스=이루비 기자] 30대 그룹의 상장계열사 CEO 중 경영학 전공자가 25.6%로 가장 많았다. 2위를 기록한 경제학 전공자 8.7%를 합치면 34.3%가 경영·경제 전공인 셈이다.

이공계열 전공자는 기계공학 6.2%, 화학공학 5.4%, 전자공학 4.1% 순으로 많았다.

8일 데이터뉴스가 국내 30대 그룹 상장계열사 대표이사 242명의 학사 기준 전공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학사 기준 전공이 파악된 CEO 242명 중 62명(25.6%)이 경영학을 전공했다.

이번 조사에서 부영그룹은 상장계열사가 없어 표본에서 제외했고, 2개사 이상 대표이사직을 겸직한 경우 중복 집계 제외 후 1명으로 계산했다.

경영학 전공자는 CEO 4명 중 1명을 기록했다. 대표적인 경영학 전공 CEO로는 허창수 GS·GS건설 대표이사, 조원태 대한항공·한진칼 대표이사, 정몽진·정몽익 KCC 대표이사 등이 있다.

다음으로 경제학 전공자가 21명(8.7%)으로 뒤를 이었다. 신동빈 롯데케미칼·롯데지주·롯데제과 대표이사, 박삼구 아시아나항공·금호산업 대표이사 등이 경제학을 전공했다.

이과계열에서는 기계공학이 강세를 보였다. 기계공학 전공자는 총 15명(6.2%)으로, 전체 전공 중 3위에 자리했다. 김연철 한화 대표이사, 박정국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손건재 포스코ICT 대표이사 등이 기계공학 전공자다.

4위는 화학공학으로, 기계공학 뒤를 바짝 쫓았다. 화학공학을 전공한 CEO는 총 13명(5.4%)이다. 대표적으로 고정석 삼성물산 대표이사, 민경집 LG하우시스 대표이사, 배동호 대림씨엔에스 대표이사,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등이 있다.

이어 법학 및 전자공학 전공자가 각각 10명(4.1%)씩으로 집계됐다.

법학도 CEO로는 구자균 LS산전 대표이사, 손경식 CJ·CJ제일제당 대표이사, 임병용 GS건설 대표이사, 허태수 GS홈쇼핑 대표이사 등이 있다. 전자공학 전공자는 변동식 CJ헬로 대표이사, 정철동 LG이노텍 대표이사, 함스테판윤성 에스케이디앤디 대표이사 등이 있다.

한편 전기공학을 전공한 CEO는 5명(2.1%)으로, 취업깡패 ‘전화기(전기전자·화학·기계)’ 전공자를 합치면 43명(17.8%)을 기록했다. 

ruby@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