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3사, 매출규모와 반대로 간 직원보수 순위

매출 3위 삼성중공업, 직원 보수는 1위...대우조선해양은 거꾸로

이윤혜 기자 2019.01.22 08:23:44


[데이터뉴스=이윤혜 기자] 조선업계 3사의 직원 보수액 순위와 매출액 규모가 반비례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매출액 부문 업계 1위를 기록했지만, 같은 기간 직원 1인당 평균 보수액은 조선3사 중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업계 빅3의 분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최근 3년 동안 3사 중 직원 평균 보수액이 가장 낮은 기업은 매출 규모 1,2위를 차지한 대우조선해양으로 나타났다.

대우조선해양의 매출액은 2016년(별도재무제표, 3분기 누적 기준) 9조971억 원, 2017년 8조1443억 원, 2018년 6조7500억 원으로 나타났다. 2016년에 2위를 기록하고, 2017년에는 현대중공업을 밀어내고 1위 자리에 올라섰다. 그 후, 2018년에도 1위 자리를 지켰다.

하지만, 같은 기간 직원 평균 보수액은 2016년 4400만 원, 2017년 4300만 원, 2018년 4800만 원으로 줄곧 꼴찌를 기록했다. 매출 규모 순위와 반비례한 것이다. 

각 연도별로 3사의 평균인 4700만 원, 4600만 원, 4900만 원보다 300만 원, 300만 원, 100만 원씩 낮은 보수액이다.

현대중공업은 2016년 3분기 누적 기준 매출액이 11조7741억 원으로 집계되며 3사 중 가장 높았다. 하지만 2017년 7조7277억 원, 2018년 5조8273억 원으로 2년 만에 매출액이 50.5%나 급감하며 매출액 1위 자리를 지키지 못했다.

2016~2018년 9월 말 기준 직원 평균 보수액은 4800만 원, 4500만 원, 4900만 원으로 3사 중 2위를 차지했다.

매출액 3위인 삼성중공업은 3사 중 직원 평균 보수액이 가장 높았다. 삼성중공업의 매출액은 3분기 누적 기준 2016년 7조6206억 원, 2017년 6조816억 원, 2018년 3조5902억 원으로 나타나며 3년 연속 3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직원 1인당 평균 보수액은 2016년 4900만 원, 2017년 4900만 원, 2018년 5100만 원으로 집계되며 작년 3분기 기준, 조선 3사 중 유일하게 직원 보수액이 5000만 원대를 기록했다.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