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매출 급증 끌어냈으나 적자지속

판관비 증가 영향으로 영업이익 적자 못 면해…광고선전비 72.4%↑, 판매촉진비 65.1%↑

이윤혜 기자 2019.05.14 08:14:01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대표 미하엘안드레아막스프레드리히프리시)가 2018년 대폭적인 매출 상승을 끌어냈으나, 영업이익은 여전히 적자를 면치 못했다.
 
14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2018년 기준 매출액은 1조1272억 원으로 전년(3188억 원) 대비 253.6% 상승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배출가스 저감조치를 조작해 연비를 속였다는 논란이 일어난 2015년 '디젤 게이트' 이후 국내 판매를 중단했다가, 2018년부터 판매를 재개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매출액은 2015년 2조8185억 원에서 디젤 게이트 이듬해인 2016년 1조3851억 원으로 반토막났고, 2017년에는 3188억 원으로 77.0% 급감했다. 그나마, 판매가 재개된 2018년에는 2016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회복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아우디와 폭스바겐은 2018년 한 해동안 각각 1만2450대와 1만5390대를 판매했다. 전체 수입차 시장에서 각각 4.8%, 5.9%씩을 차지하며 총 10.7%의 점유율을 보였다.

전년(아우디 0.4%, 폭스바겐 0%, 총합 0.4%) 대비 10.3%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매출액의 증가에 따라 매출총이익 역시 410억 원에서 942억 원으로 129.8% 상승했다. 하지만,  이 기간 판관비 규모가 40.3% 증가하며, 영업이익은 전년에 이어 적자가 지속된 -633억 원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66억 원으로 집계됐다.

매출로부터 얻은 이익을 모두 소비자들로부터의 신뢰를 되찾는데 사용한 셈이다.

작년 한 해 동안 사용된 판관비를 세부적으로 분석한 결과, 광고선전비가 305억 원에서 526억 원으로 72.4% 상승했고, 무상보증비용은 198억 원에서 266억 원으로 34.0% 상승했다. 또한, 같은 기간 판매촉진비 역시 76억 원에서 126억 원으로 65.1% 급증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영업이익이 적자 늪에 빠져들게 된 것은 매출액이 감소세를 타기 시작한 2016년부터다. 2016년 -2262억 원, 2017년 -641억 원, 2018년 -633억 원으로 적자 폭이 줄어들고는 있지만, 여전히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한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독일 폭스바겐 그룹의 계열사 중 하나인 아우디 AG가 10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판매 법인이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