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장애 즉각 대응체계 갖춘다

통합 광선로감시시스템 서울·수도권부터 적용…문제 발생 시 실시간 위치 파악

강동식 기자 2019.05.13 10:30:23

▲LG유플러스는 통합 광선로감시시스템을 서울과 수도권 5G 네트워크 및 기업, 홈 서비스 네트워크에 적용하기 시작했다. /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5G 기지국과 중계기, 통신국사를 연결하는 광선로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장애 발생 시 위치와 원인을 즉시 파악할 수 있는 통합 광선로감시시스템을 서울과 수도권 5G 네트워크에 적용하기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서울, 수도권에 적용을 마치면 이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스마트폰으로 5G 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 데이터는 5G 중계기와 기지국, 통신국사 등을 거쳐 콘텐츠 등이 있는 서버로 전달되고 여기서 처리된 데이터가 다시 고객의 스마트폰으로 전달된다. 광선로는 이들 장비와 국사 사이에서 데이터를 전달하기 때문에 안정성이 중요하고,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 곧바로 위치를 파악해 해소해야 한다.

5G 네트워크 품질확보를 위해 적용하는 광선로감시시스템은 5G 중계기와 기지국, 통신국사간 광선로는 물론, 인터넷과 전용회선 서비스에 사용하는 유선망 상황까지 24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 광신호 파장 분석을 통해 어디서 광선로 이상이 발생하든 10미터 이내 오차 범위로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광선로감시시스템 적용으로 5G 고객이 4G보다 안정성이 한 차원 높은 망에서 증강현실, 가상현실 등 5G 킬러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즐길 수 있게 됨은 물론 IPTV와 인터넷서비스 등을 이용하는 고객도 더 향상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중소기업인 유비쿼스, 코위버 등과 함께 이 시스템을 개발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