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서울지역 5G 상용망 최고 속도 1.1Gbps 확인"

벤치비 활용, 4G·5G 기지국 동시 연결되는 EN-DC 지원 모드서 측정

강동식 기자 2019.05.20 13:58:08

▲LG유플러스는 ‘LG V50 ThinQ’ 스마트폰으로 종로, 마곡 등 서울지역에서 5G 다운링크 속도를 측정한 결과, 1.1Gbps의 속도를 구현했다고 밝혔다. /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5G 상용화후 지속적인 네트워크 최적화 작업을 통해 ‘LG V50 ThinQ’ 5G 스마트폰으로 1.1Gbps의 속도를 구현했다고 20일 밝혔다.

회사 측은 1.1Gbps 속도는 기존 실제 고객이 확인 가능했던 속도 800Mbps보다 약 37.5% 향상된 것으로, 실험실 환경이 아닌 5G 상용망에서 상용 단말로 측정한 실제 고객 체감속도 최고치를 경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속도 측정은 속도 측정 앱인 ‘벤치비’를 활용했고, 4G와 5G 기지국이 동시에 연결되는 EN-DC(4G+5G, 듀얼 커넥티비티 연결)를 지원하는 모드로 진행됐다. 4G와 5G 기지국에서 동시에 데이터를 수신함으로써 5G 스마트폰의 최대 속도를 대폭 높임에 따라 향상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예를 들어 4K 영화 한 편(30GB)을 다운로드 받을 경우 4G에서 100Mbps 속도를 보장할 경우 40분이 걸린다면 EN-DC기술을 통해 구현된 1.1Gbps로는 4분 이내에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EN-DC는 4G와 5G 기지국이 동시에 5G 단말에 데이터를 송신하는 기술로, 5G 기지국간 이동 시에도 매끄럽게 서비스가 가능하다. 이 기술은 4G와 5G 기지국간 적용되며, 향후 3.5GHz 5G 기지국과 28GHz 5G 기지국 간에서도 적용할 예정이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개발담당은 “5G 스마트폰 사용자의 체감속도 증대뿐만 아니라 다수 사용자가 동시 접속하는 경우의 속도 향상기술도 선도해 사용자 밀집지역에서의 실제 체감품질을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