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기존 보험설계사와 경쟁 및 마찰 없을 것"

기존 사업자와의 갈등 경험 의식한 듯...금융 서비스 확대, 별도 앱 출시

이루비 기자 2019.05.20 16:15:14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가 출범 2주년을 맞아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카카오페이 데이 2019’를 열고 지금까지 일으킨 금융 생활의 변화와 올해 주요 사업 계획을 공유했다. 사진제공=카카오페이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는 “카카오페이의 주력 보험 상품은 설계사에게 수수료가 많이 가지 않는 여행자 보험 등 손해보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페이(대표 류영준)는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출범 2주년 관련 ‘카카오페이 데이 2019(kakaopay day 2019)’행사를 열고, 사용자 편의성을 높인 별도 앱을 이달 내에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배송·해외결제·보험 등까지 서비스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 류 대표는 “자회사 출범 2주년을 맞은 올해는 카카오페이 금융 서비스 확대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금융 플랫폼의 입지를 강화하고, 새로 출시하는 앱을 통해 어려운 금융을 편안한 일상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류 대표는 보험서비스 진출 관련 기존 보험설계사와의 충돌을 의식, “설계사는 생명보험 등이 주력 상품이고, 카카오페이가 판매하는 주력 상품은 설계사에게 수수료가 많이 가지 않는 손해보험, 예를 들어 여행자 보험 등”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기존 보험 설계사와의 경쟁 및 마찰은 없을 것”이라 분명히 했다.

류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카카오 카풀 서비스 등 그간 카카오가 새로운 사업에 진입할 때마다 겪어왔던 기존 사업자와의 갈등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카카오페이는 이날 본격적인 금융 서비스의 확장과 연결에 나서며 ‘마음 놓고 금융하다’라는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을 발표했다. 카카오페이로 ▲지갑 없이 간편하게 생활할 수 있고 ▲제약 없이 자유롭게 접속할 수 있고 ▲어려움 없이 쉽게 사용할 수 있고 ▲걱정 없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의미를 담았다.

카카오페이는 현재 빠른 속도로 성장 중인 결제, 송금, 멤버십, 청구서, 인증, 투자 서비스를 한 차원 더 확장하고 이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사용자들이 마음 놓고 금융 생활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먼저 기존 서비스의 맥락에서 일상의 불편함을 개선하는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한다.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톡 친구에게 메시지 보내듯이 편리하게 구현되는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재 서비스의 범위도 더욱 확대된다. QR코드·바코드 기반의 오프라인 결제에 신용카드 연결이 가능해지며, 해외에서 환전 없이 카카오페이로 결제할 수 있는 글로벌 크로스보더 결제도 가시화된다. 태양광PF, 국내외 주식, 채권, 펀드 등 투자 상품 다각화에 주력할 예정이며 ICT 규제 샌드박스 기반으로 모바일 전자고지 확산에 나선다.

청구서 서비스에는 ‘영수증’이라는 새로운 기능을 더해 결제, 영수증, 이용대금명세서까지 모두 모바일로 전환되는 경험을 제공한다. 별도의 인증 절차 없이 카카오페이 안에서 여러 카드사의 결제 영수증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배송과 영수증 서비스는 모두 상반기 내 선보일 예정이다.

연내 출시하는 보험 서비스는 사용자가 각 보험사를 찾아 상품을 비교해야 했던 불편함을 개선해 필요할 때 필요한 보장만 취해 가입할 수 있다.

확장된 서비스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사용자의 금융 데이터를 한 번에 파악할 수 있는 통합조회 서비스도 빠르면 이달 말 출시된다.

이루비 기자 ruby@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