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토론토대와 기업용 AI 공동 연구

LG사이언스파크, 7월 토론토 기업용 인공지능연구소 오픈

강동식 기자 2019.05.22 15:23:20

▲배경훈 LG사이언스파크 AI담당(오른쪽)과 크리스토퍼 입 토론토대 부학장이 22일 기업용 인공지능 공동연구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 사진=LG그룹


LG사이언스파크는 22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콜리전 컨퍼런스 2019’에서 토론토대학교와 기업용 인공지능(AI) 공동 연구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LG는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등을 통한 사무 자동화 ▲오차 없이 제품을 제조하고 검증하는 공정 설계 ▲부품 현황과 업무순위 등을 고려해 스스로 학습하며 최적화하는 공장 지능화 등 기업용 AI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토론토대는 AI의 대부로 불리는 제프리 힌튼 교수를 배출하는 등 AI 분야에서 괄목한 성과를 창출하며, 글로벌 기업들과 AI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협업 중이다.

이번 협약으로 지난해 8월 문을 연 LG전자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는 제품에 적용되는 AI 연구를 진행하고, LG사이언스파크가 신설하는 토론토 기업용 인공지능연구소에서는 산업과 물류, 제조현장에 적용되는 기업용 AI 연구를 담당하게 된다. 토론토 기업용 인공지능연구소는 7월 운영에 들어간다.

LG는 토론토대의 우수한 연구성과와 캐나다의 AI 관련 인프라를 활용해 제품 및 기업 대상의 핵심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등 AI 분야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LG는 지난 4월 LG사이언스파크 산하에 AI 조직인 ‘AI담당’을 신설하고, AI 인력을 채용하는 등 전사 차원에서 AI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AI담당은 그룹의 중장기 AI 전략을 수립하고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는 한편, 계열사 간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조율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은 “AI 분야에서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혁신과 미래 준비를 위한 원동력을 빠르게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AI 관련 미래기술 선점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속도감 있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