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중소 협력사와 5G RF 중계기 개발…건물 내 서비스 품질 향상

강동식 기자 2019.05.29 13:27:48

▲KT 연구원들이 서초구 우면동 융합기술원에서 3.5GHz 주파수 대역 5G RF 중계기를 테스트하고 있다. / 사진=KT


KT(대표 황창규)는 국내 중소 협력사와 함께 5G 인빌딩 커버리지를 신속하게 확보할 수 있는 5G RF 중계기 개발과 상용망 연동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RF 중계기는 소형 빌딩, 지하 주차장 등 5G 기지국 전파가 도달하기 힘든 소규모 인빌딩 음영지역에 설치해 5G 커버리지를 확보하고 서비스 품질을 개선하는 솔루션이다.

이 중계기는 5G 신호 중계를 위한 디지털 신호 처리와 중계 신호 송수신 전환을 위해 필요한 기지국 동기 추출 기능을 하나의 통합 디지털 보드에서 수행한다. 이를 통해 비용 효율적인 솔루션 확보와 5G 커버리지의 조기 확장이 용이하게 됐다.

통합된 디지털 보드는 무선 신호의 정밀한 필터링과 출력 제어 기능을 지원해 기존 아날로그 방식으로는 어려웠던 5G 장비 규격 요건 만족이 가능하다. 또 전파가 약한 지역에서의 운용 제약을 극복하기 위해 디지털 동기 추출 기능을 장착, 더 다양한 환경에서 솔루션을 활용할 수 있다.

KT는 이번에 개발한 5G RF 중계기 이외에도 지난해 중소 협력사 협의체 구성을 통해 개발하고 최근 상용화한 세계 최초 5G 광 중계기 등 다양한 인빌딩 솔루션을 활용해 옥내에서도 국내 최대 5G 커버리지 우위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 5G RF 중계기 개발 중소 협력사인 에프알텍 등 다양한 국내 중소기업과 연구개발 협력을 진행 중이며, 5G 오픈랩을 통해 5G 생태계 구축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