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 3스타 셰프, 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16호점에 비법 전수

박시연 기자 2019.06.02 15:45:44

▲호텔신라는 제주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회공헌 동행 프로그램 '맛있는 제주만들기' 16호점에 네덜란드의 '야콥 쟝 보어마(Jacob Jan Boerma)' 셰프가 방문해 요리법을 가르쳐 주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고 2일 밝혔다. 자리에 참석한 (사진 왼쪽부터) 김영규 제주신라호텔 총주방장, 박영준 제주신라호텔 셰프, 차순옥 '맛있는 제주만들기' 16호점 영업주, 야콥 쟝 보어마 셰프, 쟝 피에르 매니저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호텔신라)


호텔신라(대표 이부진)는 사회공헌 활동인 '맛있는 제주만들기' 16호점인 '제주콩순옥' 식당에 네덜란드의 야콥 쟝 보어마(Jacob Jan Boerma) 셰프가 직접 방문해 요리비법을 전수했다고 2일 밝혔다.

야콥 쟝 보어마는 네덜란드의 대표적인 셰프로, 그가 운영하는 레스토랑 '드 리스트(De Leest)'는 네덜란드 톱(Top) 500 레스토랑 중 2위를 차지한 바 있다. 또 세계적인 미식가이드 '골트 & 밀라우(Gault & Millau)'로부터 2010년 '올해의 셰프'에 선정되기도 했으며, 2013년 미쉐린 3스타 등급을 받은 후 6년 연속 그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야콥 쟝 보어마가 비법을 전수한 '제주콩순옥'은 지난 2016년 11월 재개장한 서귀포시 대정읍 소재의 식당이다.

'제주콩순옥' 영업주 차순옥 씨와 제주신라호텔 박영준 셰프는 야콥 쟝 보어마 셰프에게 제주흑돼지 갈비찜, 순두부찌개 등 대표 메뉴와 함께 제주산 식자재를 활용한 톳무침, 우뭇가사리 무침, 호박버섯볶음 등 상차림을 선보였다.

야콥 셰프는 모든 조리 과정을 꼼꼼히 지켜보고 "외국에서는 흔하지 않은 식자재인 우뭇가사리, 톳을 맛볼 수 있어서 즐거웠다"며 소감을 전했다.

시식 이후에는 야콥 쟝 보어마 셰프가 제주 식자재를 활용한 요리법을 영업주에게 전수하는 시간을 가졌다.

16호점 영업주인 차순옥 씨는 "세계적인 셰프에게 우리 음식을 선보일 수 있어 무척 긴장되면서도 영광스러웠다"며 "오늘 새롭게 배운 요리 비법을 바탕으로 더 맛있는 음식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호텔신라가 제주에서 5년째 진행하고 있는 '맛있는 제주만들기'는 영세 식당의 재개장만을 돕는 활동으로, 꾸준하고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영업 안정화 ▲음식 품질 유지 ▲위생관리에 힘쓰는 지속 가능한 사회공헌활동이다.

호텔신라는 해당 활동이 1회성 활동에 그치지 않도록 월∙반기∙분기 단위의 체크리스트를 통해 영업주 지원을 지속한다. 또 재개장 1∙3주년에는 축하 선물을 전달하고, 5주년에는 시설물 교체를 지원하고 있다.
 
박시연 기자 si-yeon@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