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MS와 차세대 업무혁신 솔루션 개발 추진

강동식 기자 2019.06.16 11:35:40

▲김영섭 LG CNS 사장(오른쪽)과 안드레아 델라 마테아 마이크로소프트 아태지역 사장이 14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LG CNS


LG CNS가 마이크로소프트와 차세대 업무 혁신을 위한 디지털 워크플레이스 솔루션 개발을 추진한다.

LG CNS(대표 김영섭)는 지난 14일 싱가포르에 위치한 MS 아시아태평양 본부에서 MS와 차세대 업무환경 혁신 솔루션,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신기술 및 솔루션 개발 협력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협력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MS의 업무 협업 솔루션 역량 및 클라우드 전문성에 LG CNS의 IT시스템 구축 및 운영 노하우를 결합해 차세대 업무 혁신 솔루션 개발에 협력하기로 하고, 올해 하반기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양사는 LG CNS의 그룹웨어 솔루션인 ‘지포탈(G-Portal)’과 클라우드 기반의 데스크톱 가상화 환경인 ‘클라우드 PC’에 윈도10, 오피스365 등 MS의 업무 협업 플랫폼을 결합해 메일, 메신저 기능부터 다자간 화상회의, 문서 공동편집 등의 업무혁신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후 LG CNS에 우선 적용 후 LG 계열사를 비롯한 국내 기업과 아시아 지역 진출에도 협력할 계획이다.  

두 회사는 클라우드, 협업 플랫폼 등 디지털 신기술 영역의 전문가 양성을 위해 공동으로 교육 훈련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LG CNS는 ▲클라우드 데이터 마이그레이션(데이터 이전) ▲클라우드 오픈소스 플랫폼 전문가 육성 ▲6대 IT분야(앱개발 및 독립 소프트웨어 벤더, 클라우드 플랫폼 및 인프라, 데이터 매니지먼트 및 분석,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모빌리티, 생산성) 엔지니어 교육 및 인증 프로그램 등 교육체계를 구축해 내년까지 500여명의 디지털 솔루션 전문가를 육성할 계획이다.  

또 양사는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요구에 부합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기반의 디지털 신기술과 솔루션 개발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실(AR)·가상현실(VR)·혼합현실(MR), 디지털 트윈 등의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장에 공동 대응할 계획이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