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경의 야생화 산책] 바닷가 언덕 위 뜨거운 그리움의 꽃, 자란

전라남도 해남과 진도 등 해안가 풀숲에서 자생…난초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풀

조용경 객원기자 2019.06.19 10:18:17

바닷강 붉게 핀 자란군락은 누군가를 향한 그리움의 표현인 듯하다. 사진=조용경


5월에서부터 6월 초에 걸쳐 남쪽 지역의 바닷가, 숲이 우거진 언덕에서는 핏빛 같은 붉은색의 꽃들이 탐스럽게 매달린, 난초처럼 잎이 넓은 야생화를 만날 수 있습니다.

'자란'이라는 꽃입니다.

외떡잎식물로 전라남도 해남과 진도 등 전남지역의 해안가의 풀숲에 자생하는, 난초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풀입니다.

자란은 난초과에 속하지만, 열대란처럼 색감이 붉고 정열적이다. 사진=조용경

난초 가운데 색이 붉다고 하여 '자란(紫蘭)'이라는 이름이 붙은 것 같습니다.

붉은색 자란이 바닷가 언덕 위에서 무리를 지어 핀 모습은 마치 누군가를 향한 사무치는 그리움을 토해내는 것 같기도 합니다.

자란은 땅속줄기로 번식을 하기 때문에 무리를 지어서 피는 경향이 있다. 사진=조용경

자란은 둥근 알뿌리 형태로 땅속줄기에서 5~6장의 잎이 서로 감싸 안는 형태로 나옵니다. 넓은 칼 모양의 긴 잎은 길이가 20~30cm까지 자라는데, 밑으로 갈수록 점점 좁아집니다.

자란의 꽃은 5월 초순부터 피기 시작하여 6월 초까지 피는데, 하나의 꽃줄기 끝에 많으면 6~7 송이가 긴 꽃대를 중심으로 밑에서부터 위로 올라가며 피어납니다.

꽃은 선명한 붉은색으로 크기가 약 3cm 정도입니다. 

암술과 수술을 보호하는 덮개 역할의 화피(花被) 조각은 길이가 2.5~3cm, 너비가 0.6~0.8cm 정도이며 끝이 뾰족하며 반쯤 벌어진 형태입니다. 

자란이 역광 속에서 붉게 빛나는 모습은 가슴을 설레게 한다. 사진=조용경

자란의 꽃말은 '서로 잊지 말자'라고 합니다. 

굳이 그 꽃말을 생각하지 않더라도 자란을 처음 본 사람들은 그 선연한 아름다움을 쉽게 잊기가 어려울 것 같습니다.

조용경 객원기자 / hansongp@gmail.com 
야생화 사진작가 
(사)글로벌인재경영원 이사장 
전 포스코엔지니어링 부회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