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대학생·중소기업 모두와 상생하는 공모전 개최

‘쇼크라이브’와 함께 하는 미디어 커머스 공모전 열어 청년 인재 발굴하고 중소기업 홍보까지 일석이조

이루비 기자 2019.06.24 10:38:43

CJ오쇼핑은 국내·외 대학생을 대상으로 미디어 커머스 영상 공모전을 진행한다. 대상과 최우수상 수상자는 쇼크라이브 인턴십에 참여하고, 이들이 만든 중소기업 제품 홍보 영상은 모바일 생방송 전용 채널 ‘쇼크라이브’에서 방영한다. 사진제공=CJ ENM 오쇼핑부문


CJ ENM 오쇼핑부문이 모바일 생방송 전용 채널 ‘쇼크라이브’를 활용해 미디어 커머스 청년 인재를 발굴·육성하고, 중소기업의 미디어 커머스 마케팅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우선 CJ오쇼핑은 한국정보사회학회, 고려대학교 CCL(CJ Creator Library·미디어 스튜디오 도서관)과 함께 국내·외 대학생을 대상으로 미디어 커머스 영상 공모전 ‘쇼크라이브와 함께하는 커머스 콘텐츠 제작자를 찾아라’를 진행한다.

총 두 번의 심사를 거쳐 8월7일 대상(1명·상금 300만 원), 최우수상(2등·200만 원), 우수상(3명·100만 원)을 선정한다. 수상자 전원에게는 2019년 하반기 CJ ENM 오쇼핑부문 공개채용 지원 시 서류 전형 면제 혜택을 제공한다.

대상과 최우수상 수상자는 쇼크라이브 인턴십에 참여해 미디어 커머스 실무 역량을 쌓게 된다. 인턴십 참여 시 쇼크라이브 PD·쇼호스트와 함께 중소기업의 미디어 커머스 영상을 직접 제작, 방영한다.

CJ오쇼핑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청년 인재에 실무 경험을 쌓을 기회를 제공해 미디어 커머스 산업 저변을 확대하는 동시에 이들이 만든 중소기업 제품 홍보 영상을 쇼크라이브에서 방영해 중소기업의 미디어 커머스 마케팅도 돕는다는 계획이다.

공모전 참여를 원하는 대학생은 오는 28일(금)까지 중소기업 제품 홍보 영상을 제작해 개인 SNS에 해시태그(#쇼크인턴 #CJENM #미디어커머스)와 함께 업로드한 후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쇼크라이브는 TV홈쇼핑업계 최초의 모바일 생방송 전용 채널로, CJmall 앱에서 ‘뿌쇼뿌쇼’, ‘겟꿀쇼’, ‘인싸쇼핑’ 등 5개 모바일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TV홈쇼핑업계 최대 수준인 연간 1300시간의 생방송을 진행 중이다. 소프, 헤이즐 등의 유명 인플루언서는 물론 가수 청하, 십센치 등 다양한 아티스트와 협업해 공연 티켓, 스트리밍 이용권을 판매하는 등 차별화된 방송 콘텐츠를 선보이며 모바일 커머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한재희 CJ ENM 오쇼핑부문 상생경영팀 팀장은 “미디어 커머스 공모전은 새로운 유통 트렌드에 발맞춰 청년 인재를 육성하고 중소기업을 홍보하는 상생 프로그램”이라며 “업계 첫 무료 수수료 방송인 ‘1사1명품’, ‘1촌1명품’ 등으로 중소기업의 TV홈쇼핑 시장 진출 문턱을 낮춰주는 것 외에도 다양한 상생 정책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CJ ENM 오쇼핑부문은 지난해 업계 처음으로 중소기업의 미디어 커머스를 지원하는 상생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자사의 ‘DADA스튜디오’와 함께 중소기업의 미디어 커머스 콘텐츠를 제작해 7개국 SNS 채널에 유통한 결과, 100만 뷰 이상의 조회 수와 1만7000건의 참여 수(댓글·공유 수 등)를 기록했다. 해당 영상을 통해 참여 기업의 80%는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해외 유통사에 입점해 매출을 내는 등 해외 진출에 성공하기도 했다.

이루비 기자 ruby@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