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 아시아 최대 ICT유통기업과 전략적 제휴

강동식 기자 2019.06.24 10:59:01

▲김대기 한글과컴퓨터 COO(오른쪽)와 리 신 치앙 웨이쉬그룹 SW 및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부 총경리가 중국 웨이쉬그룹 본사에서 중국 및 아시아 대상 오피스 SW 공급 및 판매를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를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한글과컴퓨터


한글과컴퓨터(대표 김상철)는 아시아 최대 ICT 유통기업인 중국의 웨이쉬그룹과 중국 및 아시아 대상 오피스 소프트웨어(SW) 공급 및 판매를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한컴과 웨이쉬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중국과 아시아를 대상으로 PC, 모바일, 웹 기반의 한컴오피스 판매를 추진하게 되며, 이를 위한 시장조사와 공동 프로젝트를 논의할 예정이다.

중국에 본사를 둔 웨이쉬그룹은 오라클, 인텔, 애플, 델, 화웨이 등 500여 글로벌 ICT 기업의 제품과 서비스 1만 여 종을 중국, 말레이시아, 태국, 싱가포르, 필리핀 등 아시아 9개국 4만8000여 유통 파트너를 통해 판매하고 있다. 자체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도 운영하고 있는 웨이쉬그룹의 지난해 9조50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한컴 관계자는 “PC-모바일-웹을 아우르는 풀오피스 라인업은 전 세계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와 한컴만이 보유한 기술력”이라며 “세계적으로 클라우드 환경이 확대되고 있고 MS의 대안을 찾는 수요도 늘고 있는 만큼, 웨이쉬그룹의 독보적인 넓은 유통망을 연계한다면 글로벌 오피스 시장에서 더 많은 기회가 생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컴은 2016년 러시아 1, 2위 리테일 채널 엠비데오와 엘도라도를 통해 PC용 한컴오피스를 판매하기 시작해 러시아 B2C 오피스 SW 시장에서 10% 점유율을 보이고 있고, 지난해 아마존웹서비스(AWS)의 기업용 서비스 ‘워크독스’에 한컴의 이름을 건 웹오피스를 선보이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MS 오피스의 대체재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고 밝혔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