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과시장 부동의 1위 월드콘, 새 옷 갈아입었다

롯데제과, 월드콘의 맛·크기·디자인 등 차별화…33년간 28억 개 판매

이루비 기자 2019.06.24 13:28:30

롯데제과는 월드콘의 13번째 리뉴얼을 단행했다. 컬러와 로고, 문양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포장 디자인 윗부분에 ‘대한민국 빙과 1등’이라는 문안을 넣어 1등 제품임을 강조했다. 사진제공=롯데제과

빙과시장 부동의 판매량 1위, '월드콘'이 새옷으로 갈아 입었다.

롯데제과는 ‘월드콘’이 출시된 이후 13번째 디자인 리뉴얼을 단행했다고 24일 밝혔다.

롯데제과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아이스크림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은 월드콘으로, 지난해만 약 750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또한 월드콘은 20여년간 전체 빙과시장에서 판매량 1위 자리도 굳건히 지켜오고 있다.

롯데제과가 1986년 3월 출시한 월드콘은 올해로 33년째를 맞았다. 월드콘이 출시부터 지난해 말까지 거둔 판매실적은 약 1조4300억 원으로, 이를 개수로 환산하면 약 28억 개다. 일렬로 늘어놓을 경우 길이는 약 63만km로, 지구 둘레를 15바퀴 이상 돌 수 있는 길이다.

월드콘은 출시 2년만인 1988년 단박에 콘시장 전체에서 판매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여세를 몰아 1996년에는 우리나라 빙과시장 전체에서 1위에 올랐다. 출시 10년 만에 아이스크림 시장을 제패한 것이다.

월드콘이 우리나라 대표급 아이스크림이 된 것은 출시부터 현재까지 변함없이 추구하는 맛, 크기, 디자인 등 품질이 빼어나기 때문이다.

월드콘은 1986년 시판 당시부터 크기와 가격 면에서 경쟁 제품과 비교가 안 될 정도로 철저한 차별화 전략을 실시해 왔다. 크기를 경쟁 제품들과 비교해 육안으로 확연히 차이 날 정도로 크게 키웠다. 또 맛과 향, 감촉에 있어도 경쟁제품에 비해 더 고소하고 향긋하며 부드럽고 감칠맛이 나도록 했다. 디자인에 있어도 적색과 청색이 대비를 이루며 독창적인 컬러로 시선을 끌었다. 여기에 별 문양, 강렬한 로고체 등을 통해 월드콘 고유의 이미지를 견지해 왔다.

월드콘의 빼어난 구조는 아이스크림 위에 땅콩 등을 뿌리고 그 위에 다시 초콜릿으로 장식을 하여 모방할 수 없는 맛의 조화를 연출해 낸다는 점이다. 시각적 효과를 높이기 위해 토핑을 맛깔스럽게 했다는 점도 돋보였다. 또한 아이스크림을 감싸고 있는 콘 과자가 아이스크림으로 인해 눅눅해지지 않고 지속해서 바삭거리며 고소한 맛을 유지할 수 있도록 과자 안쪽에 초콜릿을 코팅했다. 특히 1986년 출시 때부터 콘의 맨 아랫부분에는 초콜릿을 넣어 아이스크림을 다 먹은 후 디저트로 즐길 수 있게 했다. 이는 아이스크림을 다 먹었을 때 섭섭함을 달래주기 위한 것으로, 소비자의 세세한 입맛까지 신경을 쓰는 차별화 전략에 기인한 것이다.

월드콘만의 차별화된 디자인도 월드콘의 정통성을 이어가는 요소이다. 그동안 월드콘은 아이덴티티의 모티브로 붉은색 컬러, 와일드한 로고 타입, 별 문양 등을 채택하며 발전시켰고 그런 가운데도 새롭고 신선한 이미지를 불어 넣기 위해 변화를 추구해 왔다.

월드콘은 올해로 출시 이후 13번째 리뉴얼을 단행했다. 이번 디자인 역시 컬러와 로고, 문양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심플하고 강인한 느낌에 비중을 높였다. 더불어 포장 디자인 윗부분에는 ‘대한민국 빙과 1등’이라는 문안을 넣어 1등 제품임을 강조했다.

월드콘은 소비자의 입맛을 고려해 선호도가 높은 맛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마다가스카르 바닐라맛, 모카 커피맛, 그리고 33주년 스페셜 에디션으로 선보인 ‘아몬드 브리틀’ 등 세 가지 맛을 운영하고 있는데 반응이 뜨겁다.

한편 월드콘은 판매량이 크게 늘어가는 4월부터 10월까지가 성수기다. 롯데제과는 성수기를 맞아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를 중심으로 다양한 판촉 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으며, 공격적인 광고판촉을 통해 판매량을 전년 대비 15%이상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루비 기자 ruby@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