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SK텔레콤, 5G-로봇 융복합 기술 공동개발

강동식 기자 2019.06.25 11:15:40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왼쪽)과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이 25일 서울 금천구 가산R&D캠퍼스에서 5G 클라우드 기반 로봇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 사진=LG전자


LG전자와 SK텔레콤이 5G 통신망을 이용한 로봇사업을 위해 협력한다.

LG전자는 SK텔레콤과 25일 서울 금천구 가산R&D캠퍼스에서 5G 클라우드 기반 로봇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SK텔레콤의 5G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기반의 클라우드 플랫폼을 이용해 자율주행이 가능한 LG전자 로봇을 ▲실내지도 구축 ▲보안 ▲안내 등에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다.

LG전자 로봇이 SK텔레콤의 초고속·초지연성 특성을 가진 5G MEC를 활용하면 자율주행을 하면서 촬영한 대용량 영상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데이터센터와 끊김 없이 주고받을 수 있다. 5G MEC는 5G 기지국이나 교환기에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설치해 사용자와 가까운 데이터센터에서 데이터를 처리하는 기술로, 데이터 전송과정에서 발생하는 지연시간을 줄여준다.

LG전자는 2017년부터 인천공항에서 ‘클로이’ 안내로봇을 운영하며 로봇 자율주행의 안정성을 확보했다. 이러한 경쟁력을 기반으로 양사는 로봇을 이용한 안내 서비스는 물론 언제라도 건물 내부나 주차장 등을 돌아다니며 영상을 촬영해 무단 침입 등을 확인하는 보안 서비스, 공간 내의 실내지도 구축 등 다양한 융복합 기술과 서비스에 대해 협력할 예정이다.

두 회사는 또 이번 협업을 시작으로 5G 시대에 필요한 로봇 서비스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