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사우디아람코와 수소에너지 확산 위해 협력강화

국내 수소충전 인프라 및 사우디아라비아내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 기대

이윤혜 기자 2019.06.26 16:36:16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과 아민 H. 나세르 사우디 아람코 대표이사 사장(오른쪽)이 수소에너지 및 탄소섬유 소재 개발 협력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사우디아라비아의 종합 에너지 화학 기업인 사우디 아람코와 수소에너지 및 탄소섬유 소재개발 등에서 전략적 협력을 강화한다고 26일 밝혔다.

국내 수소충전 인프라 및 사우디아라비아 내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추진하고, 보다 견고한 수소탱크 생산 및 차량 경량화와 관련해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사우디 아람코와 서로 손을 맞잡은 것이다.

양사는 수소 및 탄소섬유 소재 개발 협력을 통해 글로벌 수소경제 사회 조기 구현이라는 공동의 목표에 더 다가가고, 동시에 미래차 부품 기술 분야에서도 적극적으로 협업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아민 H.나세르 사우디아람코 대표이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차와 사우디 아람코 양사간 수소에너지 및 탄소섬유 소재 개발 협력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차와 사우디 아람코는 MOU체결을 위해 올해 초부터 각 사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사업을 중심으로 공통의 관심사를 도출, 시너지가 가능한 협력 분야를 모색해왔다.

또한 양사는 사우디아라비아 내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실증 사업 등도 추진한다.

사우디 아람코는 현대차의 승용 수소전기차, 수소전기버스를 사우디아라비아 현지에 도입해 실증 사업을 실시하고 보급 확대 가능성을 타진할 예정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 사회의 수요와 공급 영역에서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는 사우디 아람코와 현대차 간 협력을 통해 수소 인프라 및 수소전기차 확대는 물론 미래 수소에너지 중심 사회도 함께 선도해 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우디 아람코와 현대차의 협력관계는 기존 사업뿐만 아니라 미래 신사업에 대한 협력관계까지 의미한다"며 "이번 MOU가 양사간 전략적 협력 관계를 더욱 단단하게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