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G마켓에 새 제품 절반가격 ‘리퍼비시 아이폰’ 출시

강동식 기자 2019.06.27 11:24:16

▲CJ헬로는 G마켓에 새 제품보다 크게 저렴한 ‘리퍼비시 아이폰’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 사진=CJ헬로


CJ헬로(대표 변동식)의 헬로모바일은 G마켓에 ‘리퍼비시 아이폰’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자급제 형태로 단말기만 구입해 사용할 수 있고, 기존과 같이 약정요금을 선택할 수도 있다. 리퍼폰 단말기는 헬로모바일이 직접 수집해 판매하는 방식으로, 글로벌 유통단계를 축소해 단말가격을 혁신적으로 낮췄다.

헬로모바일은 G마켓에 ‘아이폰7 128G’(39만6000원), ‘아이폰8 64G’(59만4000원), ‘아이폰8 256G’(69만3000원) 등 세 종류의 리퍼비시 아이폰을 선보였다. 약정이 없어 위약금 없이 해지할 수 있다. 단말기만 구입해 유심 요금제와 결합해 사용하면 통신비를 크게 낮출 수 있다.

이들 제품은 새 제품과 동일한 수준의 성능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가격은 절반 수준이다. 해외직구 방식보다 저렴하고, 헬로모바일이 보증해 안심하고 쓸 수 있다.

기존과 같이 약정을 통해 좀 더 큰 할인혜택을 받을 수도 있다. 24개월 약정가입 시 아이폰7 128G는 할부원금 없이 사용할 수 있고, 아이폰8 64G와 아이폰8 256G는 각각 19만9000원과 29만90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G마켓에 소개되는 리퍼폰은 셀러 리퍼비시폰(Seller Refurbish)이다. 애플이 AS센터를 통해 들어온 아이폰을 직접 재생산했던 제조사 리퍼(Certified Pre-Owned)와 달리 통신사업자인 헬로모바일이 협력업체를 통해 직접 수집해 판매하는 방식이다. 유통구조를 줄이고 판매방식을 달리해 리퍼폰 가격을 20% 정도 낮출 수 있게 됐다.

모두 애플의 생산 및 AS 전문 공인업체인 폭스콘에서 재생산한 제품들로 100% 정품이며, 전국 12개의 SKY서비스센터에서 6개월간 무료 AS가 가능하고, 이후에는 애플의 공식 서비스센터를 통해 AS 받을 수 있다. 액정과 외관은 새 제품과 동일하고, 배터리는 95% 이상의 성능을 가진 것만 선별해 품질을 보증받을 수 있다.

조강호 CJ헬로 모바일사업본부장은 “자급제 시장은 많은 사람이 원하고 있지만 활성화되지 못한 매시브 니치마켓(Massive Niche Market)”이라며 “단말기만 구매할 수 있는 리퍼비시 아이폰은 본격적인 자급제폰 확산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