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갤러리아, VIP 서비스 차별화…‘메종 갤러리아’ 오픈한다

9월 말, 대전 유성구 도룡동 고급 주택단지에 ‘메종 갤러리아’ 오픈…‘중부권 No.1 백화점’ 입지 공고화

이루비 기자 2019.06.27 14:07:23

한화갤러리아는 오는 9월 말, 업계 최초로 백화점을 벗어나 외부 주요 상권에 VIP 전용 공간을 오픈한다. 사진은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에 오픈할 ‘메종 갤러리아’ 조감도. 사진제공=한화갤러리아


한화갤러리아(대표이사 김은수)가 업계와는 차별화된 VIP 고객 공략을 위해 오는 9월 말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에 VIP를 위한 공간인 ‘메종 갤러리아’를 오픈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백화점 내에 마련된 VIP 전용 공간이 백화점을 벗어나 외부 주요 상권에 오픈하는 업계의 첫 시도로 VIP 마케팅 시장에서의 새로운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메종 갤러리아’ 건물 규모는 연면적 1024㎡(약 310평)에 총 5개의 층(B1F~4F)이다. 공간은 휴식에 초점을 맞춘 클럽라운지를 중심으로 이용 대상 및 공간의 활용 방법에 따라 ▲VIP 라운지(휴식) ▲컨셉&팝업스토어(전시 및 판매) ▲프라이빗룸(1:1 커스터마이징 서비스) ▲멀티룸(강연, 행사 등) 등 4가지 공간으로 구성된다.

갤러리아 VIP 고객은 VIP 전용 라운지에서 휴식하고, 갤러리아가 큐레이팅한 아이템과 예술 작품 등을 관람하고 구매한다. 또한 프라이빗 공간에서 1:1 커스터마이징 서비스 등 특별한 개인별 맞춤 서비스를 받는다.

이 외에도 지하 1층과 지상 1층에는 갤러리아의 프리미엄 콘텐츠를 보여주는 전시 공간과 인테리어 소품, 책과 커피 등을 소개하는 쇼룸을 구성한다, 이 두 개 층은 지역 주민 누구나 방문해 이용할 수 있다.

내·외부 디자인은 자연의 색과 빛이 최대로 발현되면서 인위성을 배제해 정제된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노블 홈(Noble Home)’ 콘셉트로 선보일 예정이다.

‘메종 갤러리아’ 탄생의 뒤에는 최근 빠르게 변화하는 유통환경 속에서 타 유통업체와 명확한 차별화를 마련하려는 갤러리아의 의지가 담겨 있다.

이를 위해 갤러리아는 지난해 8월 ‘UCP(Urban Contents Platform)팀’을 신설하고, VIP 고객의 개념을 재정의했다. 갤러리아가 재정의한 VIP 고객의 개념은 단순히 구매력으로 정의하는 것이 아닌, 고급문화를 향유하고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즐기고 소비하는 ‘미래 핵심 고객층’이다.

새롭게 정의한 ‘미래 핵심 고객층’을 확보하기 위해 갤러리아는 크게 2가지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라운지와 리테일이 결합한 새로운 플랫폼 ‘온 더 스트리트(On the Street)’ 프로젝트와 매년 문화예술계 인사들과 다양한 형태의 협업을 진행하는 ‘위드 파트너스(With Partners)’ 프로젝트가 그것이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갤러리아의 새로운 플랫폼인 ‘온 더 스트리트(On the Street)’는 향후 타깃·콘텐츠·지역에 따라 세부 사업모델을 추가로 구현하는 등 확대해나갈 예정”이라며 “미래 핵심 고객층을 고려한 신규 사업을 통해 갤러리아의 브랜드 가치를 제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갤러리아는 1990년 국내 최초로 업계에 명품관 개념을 도입하고, VIP 고객 관리에 특화된 강점을 보여왔다. 이러한 배경하에 갤러리아가 새로운 VIP 마케팅 플랫폼이자 신성장동력으로 내세운 ‘메종 갤러리아’는 업계로부터 많은 이목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메종 갤러리아’의 오픈에 따라 대전 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는 대전 지역 VIP 서비스 강화로 ‘중부권 No.1 백화점’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한다.

타임월드는 대전·충청권에서 유일하게 루이비통, 구찌, 디올, 까르띠에 등 최다 명품 브랜드를 보유한 백화점으로 대전·충청지역 매출 1위 백화점이다.

타임월드 매출은 2018년까지 최근 10년간 연평균 7% 대의 지속적인 신장을 기록했다. 명품 브랜드 강화로 명품 매출은 연평균 16.4%, 이에 따른 VIP 고객 수도 작년 말까지 연평균 11.7% 증가했다.

이루비 기자 ruby@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