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 그룹사 협업·시너지 강화 위한 조직 개편

박시연 기자 2019.07.01 09:48:05

▲우리금융그룹 로고.(사진출처=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그룹사별로 운영 중인 자산관리(WM)·글로벌·기업투자금융(CIB)·디지털 부문 등 4대 성장동력 사업을 그룹 차원에서 통합해 관리하는 사업총괄제를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퇴직연금 사업의 추진력 강화를 위한 연금기획부와 자금세탁방지 모니터링 수행을 담당할 자금세탁방지팀도 신설했다. 

WM총괄(산하 WM기획부 신설)은 그룹 자산관리 부문의 역량을 집중해 그룹 차원의 경쟁력 강화와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글로벌총괄(산하 글로벌기획부 신설)은 일원화된 그룹 글로벌 전략을 추진하고 그룹사간 동반 해외 진출 및 협업 확대를 추진할 방침이다. 

또 CIB총괄(산하 CIB기획부 신설)은 은행과 종금간 기존 CIB부문 협업 체계를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고, 그룹 차원에서 CIB사업을 총괄하게 된다. 디지털총괄(산하 디지털혁신부 확대 재편)은 그룹 디지털역량 강화 및 비대면채널 경쟁력 제고에 역점을 두고, 디지털혁신부 내에 핀테크 지원 프로그램(디노랩)을 운영해 핀테크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예정이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그룹사간 유기적 협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하고, 체계적인 종합금융서비스 제공을 통해 역량을 극대화 하겠다"고 말했다.

박시연 기자 si-yeon@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