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4K 무선 VR 출시…“실감미디어 시장 주도”

VR 플랫폼 구축, 오픈 생태계 조성…차별화된 콘텐츠 제공

강동식 기자 2019.07.01 14:47:25

▲KT 모델들이 1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4K 무선 VR 서비스 출시 기자설명회에서 ‘KT 슈퍼VR’을 소개하고 있다. / 사진=KT


KT가 4K 무선 가상현실(VR) 서비스를 출시하고 5G 시대 국내 대표 실감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 성장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KT(대표 황창규)가 1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국내 최초 4K 무선 가상현실(VR) 서비스 ‘KT 슈퍼VR’ 출시 기자설명회를 개최했다. KT가 출시한 슈퍼VR은 지난해 11월 선보인 ‘기가라이브TV’의 단말 사양을 업그레이드하고 콘텐츠 라인업을 강화한 것이다. 

슈퍼VR은 중국 피코(PICO)의 G2 단말을 사용했으며, 기존 기가라이브TV보다 고성능 4K 올인원 단말을 사용해 VR 콘텐츠의 현실감을 높였다. 단말의 화소수가 616ppi에서 818ppi로 늘어나 좀 더 생생한 영상을 제공하고, 렌즈를 개선해 눈부심 현상을 줄였다. KT는 내년에 5G 전용 VR 단말도 출시할 계획이다.

슈퍼VR은 450여 편의 4K 초고화질 콘텐츠를 제공한다. KT는 매월 2종씩 신규 게임을 추가하고, 몰입감이 높은 ‘와이드맥스(WideMax)’ 상영관은 매월 10편의 최신영화를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올레tv 모바일 앱을 탑재해 100여개 실시간 채널과 18만 여 편의 VOD도 이용할 수 있다.

KT는 또 아프리카TV와 협력한 e스포츠 멀티뷰 중계, 네이버 V라이브와 협력한 VR 전용 스타 콘텐츠, 청담어학원과 협력한 VR 영어교육 콘텐츠 등 폭넓은 파트너 제휴를 통해 경쟁력 있는 콘텐츠를 선보이고 실감미디어 생태계를 넓힐 방침이다.

▲김훈배 KT 뉴미디어사업단장이 1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4K 무선 VR 서비스 출시 기자설명회에 KT의 실감미디어 사업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 사진=KT


김훈배 KT 뉴미디어사업단장은 “차세대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서 실감미디어 전 영역에 걸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다양한 파트너와 협업해 국내 실감미디어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VR 월정액 요금제인 ‘슈퍼VR 패스’(월 8800원, 부가세 포함)를 내놓았다. 슈퍼VR 단말은 슈퍼VR 패스 6개월 이용권을 묶어 45만 원에 판매한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