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클라우드 VR게임 본격 진출

강동식 기자 2019.07.02 14:08:10

▲LG유플러스는 세계 최초로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 VR게임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전용 HMD를 쓰고 5G 클라우드 VR게임을 즐기고 있는 모습 /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세계 최초로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 가상현실(VR) 게임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2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연말까지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인프라 확대와 유명 콘텐츠 소싱·제작 등을 추진하고, VR게임의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위해 카카오VX, 롯데월드와 전략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또 클라우드 VR게임 체험 확대를 위해 이 달부터 서울 용산과 마곡사옥 및 전국 90여 곳의 유통매장에 5G클라우드 VR게임 체험존을 설치한다.

클라우드 VR게임은 5G 네트워크가 구축된 곳이면 언제든 고사양의 VR 게임을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LG유플러스의 5G 클라우드 VR게임은 고성능PC와 케이블 등을 구매, 설치하지 않아도 무선 HMD만으로 고사양의 6DoF(Degrees of Freedom) 실감형 게임을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다. 이 때문에 공간에 제약 없이 언제 어디서나 무선으로 플레이가 가능한 새로운 포맷의 VR게임을 선보이게 된다.

뿐만 아니라 국내·외 유명 VR게임을 엄선해 제공, 고객이 손쉽게 선택해 즐길 수 있는 구독형 서비스 모델도 구현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고객에게 프리미엄 VR게임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아리조나션샤인, 카운터파이트, 사이렌토 등 온라인 디지털 게임 플랫폼 스팀의 PC VR게임 및 인기 VR콘솔 게임 10여 종을 1차로 제공한다. 

또 롯데월드, 카카오VX와 기술 및 콘텐츠 제휴를 통해 다양한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장르의 VR 콘텐츠를 확보해 8월까지 20여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롯데월드는 2016년부터 중소기업들과 협업해 10여 종의 VR게임 콘텐츠를 개발해왔으며, 카카오VX는 2017년 ‘VR골프 온라인’을 개발한데 이어 내년 하반기를 목표로 카카오프렌즈 IP를 기반으로 한 테마파크 콘셉트 게임을 준비 중이다.

LG유플러스는 연말까지 5G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를 구축하고, 5G 초저지연 특성을 활용할 수 있는 VR게임 등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국내·외의 다양한 VR기업과 제휴해 콘텐츠 경쟁력과 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고, VR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서비스할 계획이다.

김준형 LG유플러스 5G서비스추진그룹장은 “5G의 특성을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확대하고 연말까지 고객수용도를 점검해 상용화 할 계획”이라며 “특히 대용량 데이터를 초저지연으로 제공하는 클라우드 VR게임 서비스를 통해 기술적 리더십을 확보, 5G만의 새로운 가치를 고객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