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직원 수 늘리고 고용의 질 높였다

전체 직원수 0.7% 증가, 계약직 직원은 3.5% 감소‥계약직 비율 4.0%→3.8%

이윤혜 기자 2019.07.11 08:25:14


포스코가 1년 새 직원수를 0.7% 늘렸다. 같은 기간 계약직 직원은 3.5% 줄여, 고용의 질도 높였다.

11일 데이터뉴스가 포스코의 지속경영가능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2018년 기준 포스코의 총 직원 수는 2만9184명으로 집계됐다. 직전년도(2만8975명) 대비 0.7%(209명) 증가했다. 

포스코의 직원 수는 포스코 외에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포스코에너지, 포스코케미칼, 포스코ICT, 포스코엠텍, 포스코강판 등을 모두 포함했다.

고용 유형별로 직원 수를 분석한 결과, 정규직 직원이 2만8073명으로 전년도 2만7824명 대비 0.9% 증가했다. 전체 직원 중 정규직 직원이 차지하는 비중 또한 96.0%에서 96.2%로 0.2%포인트 늘었다.

같은 기간 계약직 직원은 1111명으로 집계되며 2017년(1151명) 대비 3.5% 감소했다. 

2016년 2.1%였던 계약직 직원 비율이 2017년 4.0%로 1.9%포인트 증가했지만, 2018년에는 0.2%포인트 하락시키며 고용의 질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직원들의 평균 근속 연수 역시 2016년 12.9년, 2017년 13.7년, 2018년 13.8년으로 2년 새 0.9년 증가한 것으로 원 수가 1년 새 0.7% 증가했다. 근속연수가 길다는 것은 그만큼 기존 근무 인원의 이탈이 적었다는 의미로 평가된다.

전체 직원 가운데 여성 직원 비율은 2016년 6.5%(1750명), 2017년 6.5%(1892명), 2018년 6.4%(1870명)으로 최근 3년 간 6%대를 지켰다. 

동종업계인 현대제철의 2018년 기준 여성 직원 비율이 3.2%(1만1552명 중 365명)로 집계됐는데, 포스코는 이보다 2배 가량 높은 것이다.

하지만, 같은 기간 직원만족도가 71.9점에서 69.0점으로 2.9점 하락하고, 이직률 역시 2.5%에서 3.4%로 0.9%포인트 상승해 아쉬움을 남겼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