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밀레니얼 세대의 혼라이프 SUV '베뉴' 출시

세련되면서도 실용적 삶 추구하는 밀레니얼 세대 겨냥…판매가 1473만 원~2111만 원

이윤혜 기자 2019.07.11 13:50:13

현대차가 11일 공식 출시한 혼라이프 SUV '베뉴'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가 경기도 용인시 소재의 더 카핑(The Caffing)에서 밀레니얼 세대의 혼라이프 SUV '베뉴(VENUE)'를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11일 밝혔다.

밀레니얼 세대는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에 태어나 인터넷과 소셜 네트워크에 능숙한 세대를, 혼라이프는 현대차가 새롭게 정의한 용어로 물리적인 1인 가구에 국한되지 않고 혼밥/혼술 등 개인의 취향과 만족을 위한 혼자만의 시간을 중시하는 사회 트렌드를 의미한다.

베뉴는 ▲견고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디자인 ▲도심주행에 적합한 안정적이고 편안한 주행성능 ▲진보된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 기술 및 편의사양 ▲다채로운 커스터마이징 등 밀레니얼 세대의 메가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는 1인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상품성을 갖췄다.

베뉴는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G1.6이 탑재됐으며 ▲스마트 ▲모던 트림과 디자인에 차별화를 둔 ▲플럭스(FLUX) 트림으로 구성됐다.

판매가격은 ▲스마트 1473만 원(M/T, 수동변속기), 1620만 원(IVT, 무단변속기) ▲모던 1799만 원 ▲플럭스(FLUX) 2111만 원이다. (개별소비세 3.5% 기준)

베뉴는 전면부에 상단에 방향지시등, 하단에 사각형 모양의 LED 주간주행등(DRL, Daytime Running Lights)과 상/하향등을 배치한 분리형 헤드램프와 함께 독창적인 격자무늬의 캐스케이딩 그릴로 베뉴만의 개성을 강조했다.

측면부는 헤드램프에서 리어램프까지 직선으로 이어지는 사이드 캐릭터 라인과 볼륨감 있는 휠아치, 유니크한 모양의 C 필러 디자인의 역동적이고 당당한 이미지를 구현했고 설명했다.

후면부는 간결한 면 구성과 와이드해 보이는 범퍼 디자인을 적용해 세련되면서도 단단한 모습의 정통 SUV 스타일로 마무리했다.

베뉴는 전장 4040mm, 전폭 1700mm, 전고 1565mm로 1인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공간을 확보했다. 또한 다양한 수납공간이 마련돼 355리터(VDA 기준)의 수화물을 적재할 수 있다.

또한 베뉴는 다양한 첨단 기술을 적용해 탑승자의 안전성을 높이고 다양한 편의사양으로 사용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 ▲차로 이탈 방지 보조(LKA, Lane Keeping Assist), ▲운전자 주의 경고(DAW, Driver Attention Warning), ▲하이빔 보조(HBA, High Beam Assist) 등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 기술을 기본 적용해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도 확보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