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전기차 충전사업 진출

경쟁사와 차별 위해 전국 거점 도시 내 대형 마트와 카페, 패스트푸드 드라이브 스루 매장에도 충전기 설치해

이윤혜 기자 2019.07.15 09:48:59

현대오일뱅크가 지난 1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서울사무소에서 전기차 충전기 제작기업인중앙제어, 충전기 운영 전문기업인 차지인과 함께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최영석 차지인 대표, 한환규 현대오일뱅크 영업본부장, 신상의 중앙제어 대표. 사진=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대표 강달호)가 전기차 충전기 제작기업인 중앙제어, 충전기 운영 전문기업인 차지인과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현대오일뱅크는 이들과 함께 '하이브리드 스테이션 컨소시엄'을 구성해 내년까지 서울, 부산, 대구, 속초 소재 주유소와 대형 소매점 10곳에 급속 충전기를 설치, 운영할 예정이다.

일정 기간 시범 운영 기간이 지나면 현대오일뱅크는 전국 2300개 자영 주유소에 수익모델을 전파할 계획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전기차 대수는 2030년까지 매년 평균 15%씩 증가해 300만 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됐다.

반면 충전기는 관공서와 공영주차장 등에 주로 설치돼 있어 운전자들이 이동 중에 쉽게 방문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운전자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주요 도로마다 판매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는 정유사 참여가 필수라고 설명했다.

수도권 일부 직영사업장에서만 충전기를 운영 중인 경쟁사와 차별화를 위해 현대오일뱅크는 전국 거점 도시 내 대형 마트와 카페, 패스트푸드 드라이브 스루 매장에도 충전기를 설치, 운영한다.

한환규 현대오일뱅크 영업본부장은 "도심을 운행하는 소형차는 전기차로 빠르게 대체될 것"이라며 "현재 운영 중인 복합에너지스테이션과 함께 전기차 충전인프라를 성공적으로 구축해 미래차 연료시장에서 선두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