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 출시

사전계약만 5100대…전방충돌방지, 차로유지보조 등 드라이브 와이즈 사양 기본화에 대한 고객 만족도 높아

이윤혜 기자 2019.07.18 13:06:37

기아차가 18일 공식 출시한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의 본격적인 판매에 도입했다고 18일 밝혔다.

권혁호 기아차 부사장은 "디자인과 상품성 부문에서 압도적 존재감을 자랑하는 셀토스는 치열한 소형 SUV 시장의 '게임 체인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셀토스는 4375mm의 동급 최대 전장을 자랑하며, 498ℓ의 넓은 러기지 용량을 확보해 실내 공간이 최대 장점인 SUV다.

셀토스는 ▲복합연비 12.7km/ℓ(16인치 2WD 기준) 1.6 터보 가솔린 ▲복합연비 17.6km/ℓ(16인치 2WD 기준) 디젤 모델로 판매되며, 7단 DCT를 적용해 가속 응답성, 연비 향상을 구현했다.

또한 ▲동급 최대 크기를 기반으로 볼륨감이 응축된 대범한 외관디자인 ▲절제된 젊은 고급스러움으로 무장한 프리미엄 실내 디자인 ▲동급 최첨단 주행 안전사양, 편의사양을 대거 탑재한 상품성을 자랑하면서도 합리적인 수준의 가격으로 출시됐다.

판매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 트린데 1929만 원, 프렌스티지 2238만 원, 노블레스 2444만 원 ▲1.6 디젤 모델 트렌디 2120만 원, 프레스티지 2430만 원, 노블레스 2636만 원이다.

셀토스의 외장 색상은 ▲스노우 화이트 펄 ▲다크 오션 블루 ▲마스 오렌지 ▲그래비티 그레이 ▲체리 블랙 ▲스틸 그레이 등 원톤 컬러 6종과 ▲클리어 화이트 바디+체리 블랙 루프 ▲스타브라이트 옐로우바디+체리 블랙 루프 등 5종으로 운영된다.

셀토스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난 6월26일부터 7월17일까지 영업일 기준 16일간 총 5100대의 계약 대수를 기록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사전계약 결과 고객 중 68%가 하이클래스 상품성을 우선시해 노블레스 트림을 선택했으며, 외장 색상은 스노우 화이트 펄 원톤 46%, 클리어 화이트 바디+체리 블랙 루프 26%를 선택하며 볼륨감 있고 대범한 디자인을 선호했다.

특히 전방충돌방지, 차로유지보조 등 드라이브 와이즈 사양 기본화에 대한 고객 만족도가 높았으며, '가성비'를 넘어 '가심(心)비'를 자랑하는 소형 SUV답게 사양 선택권을 강화한 것도 큰 인기를 끌었다고 설명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