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2년 만에 ‘필라이트’ 세 번째 신제품 출시

이루비 기자 2019.07.18 14:43:33

밀을 원료로 한 신개념 발포주 ‘필라이트 바이젠(Filite WEIZEN)’. 사진제공=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메가 브랜드로 성장한 ‘필라이트’의 세 번째 신제품 ‘필라이트 바이젠(Filite WEIZEN)’을 오는 25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다양한 소비자의 니즈와 입맛을 반영해 발포주 소비층을 더욱 확대하며 시장 내 경쟁 우위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신제품 필라이트 바이젠은 기존 필라이트, 필라이트 후레쉬를 즐기는 소비자층은 물론 밀 맥주를 선호하는 음용층을 겨냥한 제품이다. 밀맥아와 밀보리를 사용해 특유의 부드러운 첫맛을 자랑하며 오렌지 껍질과 다채로운 과일의 향이 어우러져 상쾌하면서도 향긋한 목 넘김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패키지는 코끼리 캐릭터 필리 등 기존 브랜드 디자인을 그대로 적용하고, 밀 원료의 특성인 상큼하고 부드러움을 강조하기 위해 오렌지 컬러를 선택했다.

알코올 도수는 4.5도이며 캔 제품(355ml, 500ml) 2종만 출시한다. 전국 대형마트, 편의점 등에서 판매할 예정이며 출고가격은 필라이트, 필라이트 후레쉬와 동일하다.

한편 지난 2017년 출시된 국내 첫 발포주 필라이트는 뛰어난 가성비와 우수한 품질력으로 초기 판매 돌풍을 일으키며 빠르게 시장에 안착했다. 이후 시원·상쾌함을 극대화한 필라이트 후레쉬까지 연타석 히트를 기록하며 메가 브랜드로 성장했다.

출시 2년 2개월만인 지난 6월에는 누적 판매 6억 캔 판매를 돌파했다. 이는 1초에 8캔, 우리나라 성인 1명당 14.8캔(20세 이상 성인 수 4203만 명)을 마신 양이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필라이트는 국내 발포주 시장 개척부터 빠른 성장을 이끈 No.1 브랜드로서 소비자에게 끊임없이 새로움과 즐거움을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영역에 한계를 두지 않고 끊임없는 연구 개발을 통해 국내 발포주 시장 확대와 성장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루비 기자 ruby@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