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음료의 ‘칸타타’ 파우치 커피, 7월 판매량 급증

이루비 기자 2019.07.19 10:02:43

칸타타 파우치 커피 4종. 아메리카노, 블랙커피, 카라멜 마키아토, 헤이즐넛향. 사진제공=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는 ‘칸타타’ 브랜드로 판매하는 파우치 커피의 7월 1~15일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약 15% 이상 급증했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상반기까지의 판매량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약 5% 성장한 데 반해, 본격적인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7월 들어 판매 증가율이 두 자릿수로 올라선 것이다.

롯데칠성음료에 따르면 이 기간 칸타타 파우치 커피 4종(아메리카노, 블랙커피, 카라멜 마키아토, 헤이즐넛향)은 약 500만 개 판매된 것으로 전해진다.

파우치 커피는 주로 얼음컵과 함께 즐기는 경우가 많아 한 해 판매량이 여름철에 높고 특히 7~8월 두 달간 집중된다. 국내 파우치 커피 1등 브랜드인 칸타타의 경우 지난해 7~8월 두 달간 1년 전체 판매량의 45% 수준인 약 2600만 개가 판매됐다. 롯데칠성음료는 현재의 성장세로 볼 때 올해 칸타타 파우치 커피 전체 판매량 및 여름철 판매 비중 역시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얼음과 함께 마시는 특성상 기존 칸타타 캔 제품 대비 커피 고형분을 약 30% 이상 높여 진한 커피 풍미를 느낄 수 있고, 4만여 개가 넘는 편의점에서 판매되고 있어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점 등을 칸타타 파우치 커피의 인기 요인으로 분석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파우치 커피는 계절에 따라 판매량 차이가 큰 제품이기 때문에 올해도 무더위가 이어지는 여름 시즌 동안 영업, 마케팅 활동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며 “현재의 판매량 증가세로 볼 때 올해 파우치 커피의 전체 시장 규모는 1000억 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국내 파우치 커피 시장은 지난 2016년 924억 원, 2017년 1035억 원, 2018년 979억 원 규모로 집계됐다. 그중 칸타타 파우치 커피는 2018년 기준 점유율 47.8%를 차지하며 압도적인 업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루비 기자 ruby@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