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범죄 발생, 1년 새 22.4%↑…인터넷사기가 최다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통한 온라인 전자상거래 활성화 영향으로 인터넷사기 증가세

이윤혜 기자 2019.07.26 15:11:00


올해 상반기 사이버범죄 발생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총 8만5953건이 발생했는데, 이는 2018년 상반기 대비 22.4%나 늘어난 수치다.

유형별로 사이버범죄 발생비율을 분석한 결과, 인터넷사기가 전체의 75.9%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다.

26일 데이터뉴스가 경찰청의 '2019년 상반기 사이버위협 분석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총 8만5953건의 사이버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도 같은 기간(7만224건) 대비 22.4%나 증가한 수치다.

경찰청에 따르면 사이버범죄는 하루에 약 475건, 약 3분마다 1건씩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이버범죄 발생건수를 유형별로 분석한 결과, 인터넷사기가 6만5238건으로 집계되며 전체의 75.9%를 차지하며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인터넷사기는 최근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통한 온라인 전자상거래가 활성화되면서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었다. 올해 상반기 기준 발생 건수는 전년 동기(5만3706건) 대비 21.5% 증가한 수치다.

이에 대해 경찰청은 "휴대폰, 상품권 등 고가의 물품은 주로 가짜 안전거래 사이트를 이용한 조직적·지능적 범죄로 이루어진다"며 "인터넷사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판매자와 직접 만나서 대면 거래를 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인터넷사기에 이어 사이버명예훼손·모욕이 총 7664건 발생하며 전체의 8.9%를 차지했다. 전년 동기(6761건) 대비 13.4% 증가했다. 사이버금융범죄(4142건, 4.8%), 사이버도박(3155건, 3.7%), 해킹(1294건, 1.5%), 사이버저작권 침해(1208건, 1.4%) 등의 세부 유형도 사이버범죄의 주종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