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직원 1인당 생산성 최고인데 직원보수는?

생산성은 이어 3사 중 유일하게 1억 원 상회...평균보수는 1400만 원으로 최저

이윤혜 기자 2019.08.06 08:19:54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 조현범, 이수일)가 직원 1인당 생산성은 업계 최고 수준을 자랑했지만, 평균 보수액은 금호타이어(대표 전대진)와 넥센타이어(대표 강병중, 강호찬)에 밀린 것으로 조사됐다.

6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금호타이어, 넥센타이어 등 타이어 3사의 직원 1인당 생산성을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기준 업계의 직원 1인당 생산성 평균은 1억305만 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9702만 원) 대비 6.2% 증가했다. 이 기간 총 직원 수는 1만6183명에서 1만5864명으로 2.0% 감소했다.

직원 1인당 생산성은 별도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을 직원 수로 나누어 산출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의 직원 1인당 생산성은 1억1902만 원으로 업계에서 유일하게 1억 원을 넘겼다.

이 기업의 올해 1분기 기준 매출액은 8121억 원으로, 금호타이어(4328억 원)와 넥센타이어(3899억 원) 대비 약 2배 가량 높다. 직원 수도 6823명으로 업계 최고 수준을 자랑했다. 하지만, 평균 급여는 1400만 원에 그치며 업계 최저 수준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금호타이어와 넥센타이어의 평균 보수액은 1600만 원으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1400만 원) 대비 200만 원씩 높다. 각 기업의 올해 1분기 기준 직원 1인당 생산성은 각 8853만 원, 9391만 원으로 집계됐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지난 해 1분기에도 가장 적은 보수액을 지급했다. 

2018년 1분기 기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의 직원 1인당 평균 급여는 1400만 원이다. 반면 같은 기간 이 기업의 직원 1인당 생산성은 1억725만 원으로 업계 1위를 차지했다. 총 6951명의 직원이 7455억 원의 매출액을 올렸다. 

이 기간 금호타이어와 넥센타이어의 직원 1인당 평균 보수액은 각각 1800만 원, 1700만 원으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비 400만 원, 300만 원씩 높았다. 이 기업들의 직원 1인당 생산성은 9003만 원, 8846만 원으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비 1722만 원, 1879만 원씩 낮은 것과 대비된다.

하지만 2018년 말 기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의 직원 1인당 평균 연봉은 6900만 원으로 조사되며 업계 최고 수준으로 나타났다. 금호타이어(6200만 원)과 넥센타이어(6500만 원) 대비 각 700만 원, 400만 원씩 높은 수준이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