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일상생활 필수매체, TV보다는 '스마트폰'

10대~40대 70% 이상, 일상생활에서 스마트폰이 더 중요…50대 이상도 "스마트폰 필수매체"

이윤혜 기자 2019.08.05 14:20:01


한국인이 일상생활 필수매체로 TV보다는 스마트폰을 더 중요하게 인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0대부터 40대 가운데 70% 이상이 일상생활에서 스마트폰이 더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5일 데이터뉴스가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의 '호모 스마트포니쿠스, 세대별 진화 속도'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국민의 스마트폰 보유율이 2013년 68.8%에서 2018년 89.4%로 대폭 증가했다. 10대~50대 가운데 95% 이상, 60대의 80.3%, 70세 이상의 37.8%가 스마트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모 스마트포니쿠스란 직립인간(호모 에렉투스), 도구를 사용하는 인간(호모 하빌리스)처럼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인간을 지칭한다. 스마트 시대의 기기와 서비스를 주도적으로 사용하며 자신의 일과 삶의 영역을 변화시켜 나가는 신인류를 뜻한다.

스마트폰 보유율이 증가함에 따라, TV보다는 스마트폰을 일상생활의 필수매체로 인식하는 비율 역시 2013년 37.3%에서 2018년 57.2%로 높아졌다. 반면, TV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비율은 46.3%에서 37.3%로 쪼그라들었다.

연령대별로 10대부터 40대까지는 응답자의 70% 이상이 스마트폰을 더욱 중요하게 생각했다. 특히 40대의 응답자 가운데 71.7%가 필수 매체로 스마트폰을 꼽았다. 2013년에는 TV를 필수 매체로 인식한다는 비율이 44.5%로, 스마트폰(38.4%) 대비 6.1%포인트 높았지만, 2018년에는 스마트폰 우위로 돌아선 것이다.

50대부터 70대 이상은 여전히 TV를 필수 매체로 인식하고 있는 비율이 높았다. 하지만, 스마트폰을 필수 매체로 인식하는 비율이 늘어나며 눈길을 끌었다.

50대 응답자의 스마트폰을 필수 매체 인식 비율은 2013년 13.4%에서 2018년 46.3%로 32.9%포인트나 대폭 증가했다. 이어 60대와 70대 응답자 가운데 22.8%, 6.2%가 스마트폰을 필수 매체로 인식했는데, 이는 2013년(3.7%, 0.5%) 대비 각각 19.1%포인트, 5.7%포인트씩 늘어난 수치다.

한편, 이번 보고서는 매년 실시되는 표본 추적조사인 ‘방송매체 이용행태 조사 결과’를 토대로 작성됐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