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경의 야생화 산책] 호랑이 색과 무늬를 닮은 탐스러운 꽃, '참나리'

잎 겨드랑 부분 주아가 떨어져 발아…호랑이 무늬를 닮아 '타이거 릴리'로 불리기도

조용경 객원기자 2019.08.08 14:14:02

참나리는 주홍색 호랑이무늬의 크고 탐스러운 꽃이 핀다. 사진=조용경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7월이 되면, 산이나 들판을 가리지 않고 훌쩍 큰 줄기 끝에 호랑이 색과 무늬를 닮은 주황색의 꽃들이 탐스럽게 매달린 모습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습니다.

'참나리'라고 불리는 꽃입니다.

참나리는 외떡잎식물로, 백합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식물입니다. 여러 종류의 나리꽃 가운데 키가 가장 크고 꽃도 매우 탐스럽습니다.

무엇보다 참나리는 다른 나리들과 달리 줄기에 구슬 모양의 갈색 주아가 다닥다닥 달려 있어 구별하기가 쉽습니다.

참나리는 꽃의 색과 무늬가 호랑의 무늬와 비슷하다고 하여 영어로는 '타이거 릴리(tiger lily)'라고 불립니다.

참나리는 우리나라 전역의 산과 들에서 자라는 식물입니다.

참나리는 키가 커서 여름철 우거진 숲숙에서도 금세 눈에 띈다. 사진=조용경

땅 속에서 겨울을 지낸, 지름 5~8cm 정도의 둥근 비늘줄기에서 뿌리와 줄기가 나오는데, 줄기는 높이가 1~2m까지 자라고 어두운 자주빛 점이 가득합니다.

잎은 어긋나기로 달리는데, 길이는 5~15cm로 두꺼운 녹색의 바소꼴입니다. 잎 겨드랑이 부분에 갈색의 주아가 열립니다.

꽃은 7~8월에 핍니다. 노란빛이 살짝 감도는 주홍색 바탕에 흑갈색의 점이 가득 나 있으며, 꽃의 지름은 10~12cm 정도로 큰 편이고, 한 줄기에 여러 송이가 아래 쪽을 향해 핍니다.

꽃잎은 6개이며 피면서 뒤쪽으로 말려 들어갑니다. 1개의 암술과 6개의 수술이 길게 꽃 밖으로 뻗어 나옵니다. 수술 끝에 매달린 갈색의 꽃밥에서는 강한 향기가 납니다.

참나리는 잎겨드랑이에 매달린 주아가 땅에 떨어져 번식한다. 사진=조용경

특이하게도 참나리는 열매를 맺지 못하고, 잎 겨드랑이 부분에 달린 주아가 땅에 떨어져서 발아합니다.

'순결' 혹은 '깨끗한 마음'이라는 꽃말을 가지고 있습니다.

예전에 아름다운 시골처녀가 바람둥이 원님 아들의 성폭행을 피해 낭떠러지로 몸을 던졌는데, 이듬해에 그 무덤에서 피어난 꽃이 참나리라는 전설이 있습니다.

정원이 있는 집에는 거의 한두 포기씩은 있고, 화분에서도 잘 자랍니다.

조용경 객원기자 / hansongp@gmail.com  
야생화 사진작가  
(사)글로벌인재경영원 이사장  
전 포스코엔지니어링 부회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