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오픈마켓 서비스 중 만족도 '꼴찌'

서비스 품질, 상품 특성, 호감도 등 3개 부문에서 모두 최하위…1위는 쿠팡

이윤혜 기자 2019.09.02 12:54:00


인터파크(대표 강동화, 김양선)에 대한 소비자 종합 만족도가 11번가, G마켓, 네이버, 옥션, 인터파크, 쿠팡 등 매출액 상위 6개의 오픈마켓 사업자 가운데 가장 낮았다. 

2일 데이터뉴스가 한국소비자원의 '오픈마켓 소비자 만족도' 자료를 분석한 결과, 매출액 상위 6개의 오픈마켓 사업자에 대한 소비자 종합 만족도 평균 점수는 5점 만점에 3.65점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5월3일부터 5월29일까지 11번가, G마켓, 네이버스마트스토어(네이버), 옥션, 인터파크, 쿠팡 등 매출액 상위 6개의 오픈마켓 서비스를 이용해 본 경험자 200명씩을 대상으로 온라인을 통해 진행됐다.

오픈마켓 서비스 가운데 인터파크의 종합만족도 점수가 가장 낮았다. 종합만족도는 서비스 품질, 상품 특성, 호감도 등 3개 부문의 평균값이다. 5점 만점에 3.65점을 받았다.

서비스 품질과 호감도 부문에서는 5점 만점에 각각 3.56점, 3.59점을 받으며 모두 꼴찌를 차지했다. 각 항목의 평균 점수(3.64점, 3.66점) 대비 0.08점, 0.07점씩 낮다.

또한 상품 다양성 및 우수성, 가격 및 부가혜택, 정보제공, 불만처리, 시스템 성능 및 보안, 배송 정확성 및 신속성 등 서비스 핵심 요소에 대한 만족도인 상품 특성 부문에서도 3.64점을 받으며 6개 사업자 가운데 점수가 가장 낮았다. 1위인 쿠팡(3.74점)과 0.10점의 격차가 나타났다.

반대로, 종합만족도 점수가 가장 높은 오픈마켓 사업자는 쿠팡이다. 5점 만점에 3.72점을 받았다. G마켓과 네이버의 종합만족도 점수가 3.66점으로 집계되며 그 뒤를 이었다. 11번가와 옥션은 각각 3.64점을 받으며 공동 4위를 차지했다.

한편, 오픈마켓 이용 과정에서 소비자피해를 경험한 이용자가 1200명 중 345명(28.7%)으로 집계됐다. 상품 하자가 90명(26.1%)으로 가장 많았으며, 배송지연·분실이 72명(20.9%), 교환 및 환불 거부가 64명(18.6%)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에 대해 한국소비자원은 오픈마켓 서비스의 전 과정에 대한 품질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서비스 개선에 활용할 수 있도록 이번 조사 결과를 사업자와 공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