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개선할 점은?

T맵, 네이버지도, 원내비, 카카오내비 대상...실시간 교통정보 부족, 장소정보 누락

이윤혜 기자 2019.09.09 15:22:29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이용자는 해당 서비스의 개선할 점으로 실시간 교통정보 부족, 장소정보 누락 등을 꼽았다. 

9일 데이터뉴스가 한국소비자원의 '모바일 내비게이션 소비자 만족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상품 특성 가운데 경로 안내 및 주변시설 검색 점확성에 대한 만족도가 5점 만점에 3.85점으로 집계됐다. 앱 이용 편리성(3.62점) 대비 0.23점 높다.

이번 조사는 5월16일부터 5월28일까지 T맵, 네이버지도, 원내비, 카카오내비 등 인지도가 높은 주요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이용해 본 경험자 300명씩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만족도가 높았던 모바일 내비게이션의 경로 안내 서비스 가운데 '추천 경로' 이용이 745명(62.1%)으로 가장 많다. 

T맵 이용자 가운데 209명(69.7%), 네이버지도 이용자 가운데 177명(59.0%), 원내비 이용자 가운데 184명(61.4%), 카카오내비 이용자 가운데 175명(58.3%)가 '추천 경로' 서비스를 이용했다.

이어 최단 거리가 229명(19.1%), 최소 시간이 112명(9.3%)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모바일 내비게이션의 개선할 점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1200명 가운데 211명이 실시간 교통정보 부족을 개선해야 한다고 꼽았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17.6%에 해당한다.

응답 결과에 대해 한국소비자원은 '경로 안내 및 주변시설 검색 정확성'에 대한 소비자 만족도가 5점 만점에 3.85점으로 집계되며 높음에도 불구하고, 충분한 교통정보 및 정확한 교통 안내에 대한 개선 요구가 많아 소비자의 기대 수준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4개의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가운데 원내비에 대한 실시간 교통정보 부족 응답률이 높았다. 300명의 가운데 69명으로, 23.1%를 차지했다.

이어 장소정보 누락에 대한 개선요구가 190명(15.8%), 부가혜택 부족이 178명(14.8%), 서비스 불량 및 오류가 175명(14.6%), 경로 안내 부정확성이 142명(11.8%), 음성인식 오류가 101명(8.4%), 사용자환경 불편이 87명(7.3%)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