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경의 야생화 산책] 밤하늘 별들이 내려앉은 꽃, 물매화

범의귀 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풀...5개의 헛수술로 벌과 나비를 속이는 것이 특징

조용경 객원기자 2019.10.02 08:37:26

물매화는 깊은 계곡 물가에 내려와 앉은 별들처럼 반짝이는 꽃이다. 사진=조용경

서서히 가을이 익어가기 시작하는 계절에, 강원도 깊은 산의 계곡을 거닐다 밤하늘의 별들이 내려와 앉은 듯한 꽃들을 보신 적이 있나요?

가슴이 저릴 만큼 예쁜 그 아이들의 이름이 바로 '물매화'랍니다.

물매화는 9~10월 경, 산과 들의 물기가 많은 계곡 주변이나 풀밭에서 피어나는 범의귀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풀입니다.

물매화는 처음에 둥글고 심장처럼 생긴 잎이 여러 개 나옵니다. 거기에서 길이 10~20cm의 줄기들이 돋아 나오고, 그 줄기마다 하나씩, 반짝거리는 새하얀 꽃이 달리지요.

물매화의 꽃잎에는 여러 개의 꽃액이 선명하게 보인다. 사진=조용경

꽃의 지름은 2~3cm이며, 꽃잎은 대개 5장입니다. 세로로 된 여러 개의 꽃액이 선명하게 보이고, 안쪽에는 녹색 혹은 연두색의 무늬가 있습니다.

수술은 5개이고 꽃밥은 매우 큰데, 대개는 연한 미색이지만 드물게 붉은 색도 있답니다. 꽃밥이 새빨간 물매화를 일러 야생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은 '립스틱 바른 물매화'라고도 부르고 있답니다.

물매화에는 수술 말고도 5개의 헛수술이 있답니다. 이들은 각각 수많은 실처럼 길게 갈라지고, 그 끝에 마치 투명한 보석처럼 빛나는 둥글고 노란 돌기들이 달려 있어 그것으로 벌과 나비를 유혹한답니다.

이 때문에 물매화를 옆에서 바라보면 마치 멋진 왕관을 쓰고 있는 모습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것들은 사실 헛꿀샘입니다. 이 헛꿀샘으로 벌과 나비를 속이는 것입니다. 꽃과 벌, 나비 사이에도 이런 속임수가 있다니 참 재미있지요?

구슬처럼 반짝이는 물매화의 헛수술은 벌나비를 유혹하는 도구이다. 사진=조용경

물매화에는 옥황상제의 정원을 가꾸던 선녀의 전설이 얽혀 있기도 합니다.

꽃밭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옥황상제의 전노를 사게 된 선녀는 하늘나라에서 쫓겨나게 됐습니다. 하늘나라로 돌아갈 수 없게 된 선녀가 슬퍼하다가 죽음을 맞게 됐고, 옥황상제는 선녀를 매년 가을 예쁜 물매화로 피어나도록 했다고 합니다.

물매화의 꽃말은 '고결', '결백', '청순'입니다.

옛 사람들은 물가에서 매화를 닮은 예쁜 꽃이 핀다고 하여 '물매화'라고 이름을 붙였다고 합니다.

가을이 더 깊어지기 전에 예쁜 물매화 한 번 만나러 떠나 보시죠.

조용경 객원기자 / hansongp@gmail.com  
야생화 사진작가  
(사)글로벌인재경영원 이사장  
전 포스코엔지니어링 부회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