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모바일 전자증명 ‘이니셜’ 상용화 초읽기

현대카드·BC카드·신한은행·NH농협은행, 컨소시엄 참여…사업 확장성 강화

강동식 기자 2019.10.20 12:41:05

▲‘이니셜’ 애플리케이션 메인 화면


종이 증명서를 발급받고 제출하는 불편함을 덜어줄 블록체인 서비스 ‘이니셜’이 상용화 초읽기에 들어갔다.

SK텔레콤, LG유플러스, KT, 삼성전자,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 등 7개사가 공동 추진해온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서비스명을 ‘이니셜(initial)’로 확정하고, 신규 참여사를 영입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7월 결성된 이니셜 컨소시엄(initial DID Association)은 현대카드, BC카드, 신한은행, NH농협은행이 참여하며 서비스 상용화에 탄력을 받게 됐다.

현대카드는 컨소시엄의 자격증명 정보를 활용해 자사 업무 프로세스를 간소화하고 고객 편의를 강화하는 동시에 참여사들과 신규 협업모델을 발굴할 예정이다. BC카드는 이니셜을 통해 고객이 더 편리하게 신용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게 하는 등 디지털 특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이니셜을 기반으로 증명서 발급을 디지털화하고 다른 기관에서 발행한 증명서를 검증해 고객에게 더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NH농협은행은 이니셜 기반 모바일 출입증을 연내에 시범 도입하고, 신원확인이 필요한 다른 업무에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니셜은 모바일 앱을 활용한 혁신성, 종이 증명서 출력 없이 활용할 수 있는 편의성, 블록체인 기반의 강력한 보안성을 무기로 고객의 생활에 가치를 더하는 서비스가 될 예정이다.

이니셜을 활용하면 모바일 전자증명 앱에서 발급, 제출을 원하는 기관의 증명서를 선택해 원하는 작업을 할 수 있다. 이를 위해 각 기관 웹페이지에 제공된 QR코드를 이니셜 앱으로 인식해 증명서를 발급, 제출하는 기능을 갖출 계획이다.

이니셜 앱은 전국 6개 대학교의 제증명(졸업, 재학, 성적 증명 등) 발급 사이트와 연동해 자격증명을 발급하거나 제출할 수 있다. 이니셜을 통해 모교에서 한 번 발급받은 증명서는 타 기업 채용에 지원할 때에도 중복 활용할 수 있어 여러 번 다시 내려 받는 불편을 줄였다.

기업이 발급한 재직증명과 연계해 이니셜 기반 모바일 사원증을 제공할 경우 직원 개개인의 스마트폰으로 사무실 출입도 가능해진다.

추후 이니셜 서비스 참여기관이 늘어나면 개인 대출에 필요한 기업 재직증명서, 근로소득원천징수영수증 등의 자격 검증서류를 간편하게 제출하는 서비스도 구현할 수 있다. 이니셜 컨소시엄은 실손보험금 청구 시 진료비 영수증 제출 절차를 간소화하는 서비스도 검토 중이다.

이를 위해 이니셜은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개인의 신원을 확인할 때 증명서 전체가 아닌 필수정보만을 제출, 불필요한 개인정보 노출을 막을 수 있는 안전장치를 마련했다. 또 삼성전자 최신형 스마트폰 사용 시 휴대폰에 적용된 블록체인 보안기술을 통해 안전하게 신원정보를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도 갖췄다. 현재 지원기종은 ‘갤럭시 S10’, ‘갤럭시 노트 10’, ‘갤럭시 폴드’, ‘갤럭시 A90 5G’다.

이니셜은 은행, 카드, 증권, 보험 연계 금융 서비스를 선보이고, 국가기관, 학교기관, 교육기업과 연계한 증명서 서비스, ICT 보안 연계 출입통제 서비스 등을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해 이니셜 컨소시엄은 코스콤과 함께 자본시장 분야 서비스 확대를 준비하고 있는 한양증권, KTB투자증권, 케이프투자증권, DB금융투자 등의 증권사, 우리카드 등의 카드사, 캐롯손해보험과 협업해 금융 서비스를 기획하고 있으며, ADT캡스, 서울옥션블루, YBM, 한국전자투표 등과도 협업관계를 구축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