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메인 후원사로 참여

박시연 기자 2019.10.20 23:40:45

▲신한카드 로고.(사진출처=신한카드)

신한카드(대표이사 임영진)는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개최된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이하 GMF) 2019'에 메인 후원사로 참여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열린 GMF는 대한민국 최고의 음악 페스티벌 중 하나다. 올해는 데이브레이크, 멜로망스, 잔나비, 빈지노, 크러쉬, 적재 등 총 50팀이 참가했다.

신한카드는 페스티벌의 메인 무대인 '신한카드 민트 브리즈 스테이지'를 운영했다. 또 신한카드 이용자를 위한 전용 라운지를 설치해 야외 무대에서 음료를 마시며 편하게 관람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이용자들과 소통할 수 있는 문화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시연 기자 si-yeon@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