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카카오, 3000억 규모 지분 맞교환

시너지 협의체 신설…통신·커머스·디지털 콘텐츠·미래 ICT 전방위 협력

강동식 기자 2019.10.28 08:40:14


SK텔레콤과 카카오가 3000억 원 규모의 지분을 교환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3000억 원 규모의 자기주식을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조수용)에 매각하고, 카카오는 신주를 발행해 SK텔레콤에 배정하는 방식으로 지분을 맞교환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카카오 지분 2.5%를, 카카오는 SK텔레콤 지분 1.6%를 보유하게 된다.

이와 함께 두 회사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통신·커머스·디지털 콘텐츠·미래 ICT 등 4대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을 추진키로 했다.

이번 협력은 지분 교환을 수반해 전방위적인 파트너십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업과 서비스뿐 아니라 연구개발(R&D) 협력까지 망라한다는 점도 의미가 있다.

SK텔레콤과 카카오는 지속적인 협력구조를 만들기 위해 양 사 간 ‘시너지 협의체’를 신설, 사업 협력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유영상 SK텔레콤 사업부장과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가 시너지 협의체의 대표 역할을 수행한다.

최근 ICT 산업의 국가·사업 간 경계가 무너지면서 국내 역시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이에 SK텔레콤과 카카오는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개방과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 SK텔레콤은 통신과 서비스, 카카오는 플랫폼과 콘텐츠 영역에서 높은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두 회사는 최근 5G 를 기반으로 인공지능(AI), 커머스, 콘텐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변화가 촉발되고 있는 만큼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5G 시대 ICT 생태계 선도를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선 통신 분야에서는 5G 선도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과 국민 메신저인 카카오톡의 서비스 역량을 결합해 고객 경험을 혁신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의 서비스 이용 및 혜택 등에 카카오의 플랫폼이 결합되면 강력한 서비스 혁신이 가능하며, 이를 통해 고객의 편익이 극대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두 회사는 5G에 맞는 특화 서비스에 대해서도 협력할 계획이다.

커머스 분야에서는 협력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방향으로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디지털 콘텐츠 분야에서는 SK텔레콤의 미디어 플랫폼과 카카오가 보유한 지식재산권(IP) 및 콘텐츠 제작 역량을 결합해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미래 ICT 분야에서는 AI, 사물인터넷(IoT), 금융 등 영역에서 두 회사의 기술 및 서비스 간 중장기적인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유영상 SK텔레콤 사업부장은 "카카오와의 이번 파트너십은 미래 ICT의 핵심이 될 5G, 모바일 플랫폼 분야의 대표 기업이 힘을 합쳐 대한민국 ICT 생태계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ICT 대표기업인 양 사가 글로벌 업체와 견줄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하고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