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한국기업데이터,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사업 공동 추진 업무 협약’ 체결

박시연 기자 2019.11.03 13:12:02

▲KB국민카드는 1일 서울 종로구 KB국민카드 본사에서 한국기업데이터와 ‘개인사업자 신용평가(CB) 사업 공동 추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이동철 KB국민카드 대표이사(왼쪽)과 송병선 한국기업데이터 대표이사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KB국민카드)


KB국민카드(대표이사 이동철)는 지난 1일 서울 종로구 KB국민카드 본사에서 기업신용평가 전문기업 '한국기업데이터(KED)'와 개인사업자 특화 신용평가 모델 개발과 상품 출시 등을 위한 '개인사업자 신용평가(CB) 사업 공동 추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 사는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사업을 위한 모델 개발과 상품 출시 ▲보유 인프라를 활용한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상품 판매와 유통 ▲기타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관련 신규 사업과 상품 개발 등 개인사업자 관련 신용평가 서비스 출시와 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 사는 ▲KB국민카드의 가맹점 카드 결제 정보 ▲제휴 금융기관의 개인∙소호(SOHO) 신용 정보 ▲공공기관의 공개 정보 등 다양한 내∙외부 데이터를 수집하고 가공해 개인사업자에 특화된 신용평가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특히 신용평가 모델은 ▲가맹점 카드 결제정보 기반의 '가맹점 실적 모델' ▲개인사업자 신용 정보와 비금융 대안 정보를 활용한 '일반 신용 모델' ▲KB금융그룹 주요 계열사가 보유한 거래 실적 정보 중심의 '그룹 실적 모델'의 3중 결합 구조로 만들고, '기계 학습(Machine Learning)' 기능을 더해 정교한 신용등급 산정과 신용평가 예측력 향상이 가능하게 할 예정이다. 

또 카드 매출 정보 기반의 상권 분석, 사업성 평가 등 비재무적 미래 가치를 반영한 '종합 신용관리 심사 보고서 서비스'도 추가 개발해 기존 개인사업자 대상 신용평가 서비스와 차별화 할 방침이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개인사업자 특화 신용평가 서비스가 도입되면 자영업자 등에 대한 정교한 신용 평가와 사업성 평가가 가능해 대출 심사 효율성이 향상되고, 소상공인들의 금융 접근성도 한 단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시연 기자 si-yeon@datanews.co.k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