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글로벌 IT 고객 대상 OLED 노트북 시장 확대 나서

7일 대만에서 OLED 포럼 개최

강동식 기자 2019.11.07 11:22:37

▲7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삼성 OLED 포럼 2019 타이베이’에서 참석자들이 전시 제품을 관람하고 있다. /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가 대만에서 OLED 노트북 시장 확대를 위해 본격적인 에코 시스템 구축에 나섰다.

삼성디스플레이(대표 이동훈)는 7일 대만 타이베이 그랜드메이풀호텔에서 HP, 델, 레노버, 아수스 등 글로벌 IT 업체와  콤팔, 콴타, 위스트론 등 주요 ODM 업체 등 총 25개 고객사 3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 OLED 포럼 2019 타이베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글로벌 IT 업체를 대상으로 정체된 IT 시장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OLED 노트북을 제시하고 OLED만이 제공할 수 있는 차별화된 강점을 소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OLED 노트북의 새로운 시대’를 주제로 OLED만의 얇고 가벼운 디자인적 유연성, 무한대의 명암비, DCI-P3 100%의 광색역과 색정확도, 뛰어난 야외시인성 등 프리미엄 노트북에 필수적인 화질 특성을 강조했다.

더불어 지문 일체형 디스플레이, 사운드 일체형 디스플레이 등 OLED만의 강력한 디스플레이 센서 융합 기술 로드맵도 선보였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올해 상반기 13.3인치와 15.6인치 노트북용 OLED를 개발하고 HP, 델, 레노버, 아수스 등과 협력해 13종의 노트북을 출시하며 시장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내년에 13.3인치 FHD 모델을 추가 출시해 미드엔드까지 제품 라인업을 확장시키며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