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쌍용차, 내수 판매 3위 '엎치락뒤치락'

10월 기준 승자는 르노삼성, 2개월 연속 쌍용차 제치고 3위

이윤혜 기자 2019.11.12 08:42:45


르노삼성자동차와 쌍용자동차간 내수시장 3위 경쟁이 뜨겁다. 올해 10월 기준으로는 르노삼성이 8401대를 판매하며 내수 3위 자리를 차지했다. 쌍용차와의 격차는 356대다.

12일 데이터뉴스가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지엠,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국산 완성차 5사의 10월 기준 내수 판매 대수 추이를 분석한 결과, 5개 기업은 10월 기준으로 총 13만4896대를 내수 판매했다. 전년 동월(14만1712대) 대비 4.8% 쪼그라들었다.

5사의 내수 판매 기준 순위 추이를 분석한 결과, 현대차와 기아차가 꾸준히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올해 10월 기준으로도 각각 6만4912대, 4만7143대를 판매하며 선두를 유지했다. 전체 판매 대수 가운데 48.1%, 34.9%씩을 점유했다.

3위경쟁은 그 어느때 보다 치열하다. 10월 기준 내수판매 3위는 8401대를 판매한 르노삼성이 차지했다. 4위인 쌍용차(8045대)와의 격차는 356대로 집계됐다.

르노삼성은 지난 해 같은 기간 8814대를 판매하며 국산 완성자동차 5사 가운데 꼴찌를 차지했다. 1년 새 기아차를 제외한 4개 기업의 내수 판매 대수가 모두 쪼그라들면서 3위로 두 계단 상승했다.

르노삼성자동차의 내수 판매 대수는 QM6에 영향을 받아 타 기업 대비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월 한 달 동안 4772대가 판매됐는데, 이는 전년 동월(3455대) 대비 38.1%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출시 1주년을 맞은 르노 마스터의 판매 대수도 174대에서 485대로 178.7% 늘었다.

쌍용차는 올해 들어 꾸준히 내수 판매 3위 자리를 차지했다. 지난 9월 7275대를 판매하며 르노삼성(7817대) 대비 542대의 격차로 4위로 한 계단 하락했고, 10월에도 4위에 머물렀다. 

3위와의 격차가 한 달 새 34.3% 줄어들긴 했지만, 대표 차량인 티볼리의 판매 대수가 7월 3435대, 8월 2317대, 9월 2125대, 10월 2149대로 비교적 약세를 보이고 있어 실적 회복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때 내수판매 3위 자리를 차지했던 한국지엠은 3위 싸움에서 완전히 밀려난 양상이다.

올해 10월 기준 내수 판매 대수는 6394대로, 전년 동월(1만428대) 대비 38.7% 쪼그라들었다. 5사의 합계 기준 내수 판매 대수에서 차지하는 비율 역시 7.4%에서 4.7%로 2.7%포인트나 감소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