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경의 야생화 산책] 산자락과 들에 피는 조그마한 새색시, 이질풀

약효에 따라 노관초 혹은 현초라고도 불려…꽃잎은 다섯장으로 실핏줄같은 꽃맥이 선연

조용경 객원기자 2019.12.03 08:22:12

이질풀의 꽃은 두갈래의 꽃대끝에 붉은색의 꽃이 하나씩 달린다. 사진=조용경

8월에서 9월에 걸쳐 산자락이나 들판을 다니다 보면 검은색이 감도는 잎들 사이에서 붉은색 혹은 분홍색의 조그마한 꽃들이 화사하게 핀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색감이 너무도 맑고 화사해서 ‘새색시’ 혹은 ‘수줍음’이라는 꽃말을 지닌 ‘이질풀’입니다.
 
쌍떡잎식물로 쥐손이풀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 식물입니다.

이질풀은 우리나라 각지의 산지나 들에서 자생하며 반그늘 혹은 양지바른 곳에서 자랍니다.

땅속에서 여러 갈래로 갈라져 겨울을 난 뿌리에서 줄기가 나와 비스듬히 퍼지고 키는 약 50cm내외로 자랍니다.

땅속뿌리에서 나온 줄기는 옆으로 비스듬히 기는듯 퍼져나간다. 사진=조용경

잎은 줄기 마디마다 2장씩 마주나기로 나고 손바닥 모양으로 세 갈래 내지 다섯 갈래로 갈라집니다. 갈라진 잎 조각은 긴 타원형을 이루고, 끝 부분에는 불규칙한 톱니가 있습니다.

표면에는 검정빛을 띤 보라색 얼룩이 있고, 잎과 줄기에 잔털이 많이 있습니다.

꽃은 8~9월에 걸쳐서 피어납니다. 잎겨드랑이에서 나와 두 갈래로 갈라지는 꽃대 위에 한 송이씩 달리는데, 지름은 1~1.5cm 정도이며 색깔은 선명한 붉은색 혹은 분홍색입니다. 드물게는 흰색의 꽃이 피기도 합니다.

꽃잎은 다섯 장인데, 꽃잎을 들여다 보면 실핏줄처럼 보이는 맥이 드러납니다. 그 모습이 너무도 선연해서 꽃잎을 찢기라도 하면 금세 피가 흘러나올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이질풀의 꽃잎은 다섯장이고 실핏줄같은 꽃맥이 선연하다. 사진=조용경

꽃이 지고 난 뒤에는 학의 부리처럼 생긴 지름 1cm 정도의 열매가 맺히고, 끝이 다섯 갈래로 갈라집니다.

꽃이 좋아서 오래 전부터 저와 함께 꽃 사진 친구이기도 한 아마추어 시인 김판영은 이렇게 이질풀을 노래 했습니다.

“새악시 / 분 바르고 시집가는 날 / 떨리는 얼굴처럼 생긴 / 이질풀 // 화사한 꽃술들의 / 아니 / 꽃잎 / 그 실핏줄의 유혹에 / 정신줄을 놓고 말았다”

직접 꽃을 보신다면 시인의 감성이 가슴으로 전달될 것 같습니다.

노관초(老鸛草)라고도 부르는 이질풀에는 타닌과 케르세틴이라는 성분이 들어 있어서 소염, 지혈, 살균 작용이 있다고 하며, 한방에서는 현초(玄草)라고 하여 지사제로 쓴다고 합니다.  

이질풀과 유사한 꽃으로 ‘둥근이질풀’이 있는데, 이질풀보다 꽃의 조금 더 크고 색은 연한 편입니다.

조용경 객원기자 / hansongp@gmail.com  
야생화 사진작가  
(사)글로벌인재경영원 이사장  
전 포스코엔지니어링 부회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