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존비즈온, 금융위 지정 혁신금융 ‘AI 신용정보 제공 서비스’ 출시

강동식 기자 2019.12.02 11:08:24


더존비즈온(대표 김용우)은 금융위원회가 시행 중인 금융규제 샌드박스 제도에 따라 지난 5월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실시간 회계 빅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AI) 신용정보 제공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금융규제 샌드박스는 금융혁신지원특별법에 따라 금융산업 경쟁력과 소비자 편익을 높일 수 있는 혁신금융서비스에 대해 일정기간 기존 규제를 면제 또는 유예하는 제도이다.

더존비즈온은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이후 자체 시스템 개발역량을 활용해 중소기업의 세무·회계 데이터에 기반한 동적 신용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특히 머신러닝 등 AI 방법론을 활용해 회계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이를 통해 신용평가모형, 조기경보모형, 진성거래모형 등을 개발, 검증했다. 검증 결과,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부실 예측 정확도가 기존 재무제표 기반 모형보다  월등히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더존비즈온은 앞으로는 중소기업, 개인사업자가 본인 정보 활용 및 제공에 동의하면 자체 개발한 AI 신용정보 분석시스템을 활용해 금융기관에 정보가 제공될 수 있고, 이를 통해 대출심사 및 금융비용 때문에 어려움을 겪어온 성실 중소기업이 회계 투명성을 활용해 다양한 금융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또 더존비즈온이 제공하는 중소기업 신용정보는 적시성과 차별성에서 기존 결산재무정보 위주 신용정보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더 정확하게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신용 리스크를 측정할 수 있기 때문에 금융기관의 중소기업 여신정책에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더존비즈온은 이번 혁신금융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의 자금난을 해소할 수 있는 매출채권 유동화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매출채권 유동화는 금융기관 등의 자금 공급자가 판매기업의 매출채권을 매입해 판매기업이 외상매출금을 조기에 회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금융서비스이다. 이를 위해 지난 8월 미래에셋캐피탈과 ‘WEHAGO 기반 매출채권 유동화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