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체제 KT 첫 인사…디지털 혁신·젊은 조직에 방점

박윤영 사장 승진…구현모-박윤영 복수 사장 체제로

강동식 기자 2020.01.16 14:19:45

▲박윤영 사장(왼쪽부터), 이철규 부사장, 신현옥 부사장 / 사진=KT


구현모 사장 체제 KT가 첫 인사와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구현모 CEO 내정자는 첫 번째 변화 시에서 ‘고객 중심’, ‘디지털 혁신’, ‘젊은 조직’에 방점을 찍었다. 차기 CEO 인선에서 막판까지 경합한 박윤영 부사장을 승진시켜 복수 사장 체제로 전환한 것도 주목된다. 

KT는 구현모 CEO 내정자의 경영을 뒷받침하기 위해 2020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16일 밝혔다. 

KT는 이번 조직개편이 ▲빠르고 유연한 고객 요구 수용 ▲5G 및 인공지능(AI) 기반의 디지털 혁신 가속화 ▲글로벌 수준의 준법경영체계 완성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우선 영업과 상품·서비스 개발로 나눠져 있던 조직을 통합했다. 기존 커스터머&미디어부문과 마케팅부문을 합쳐 ‘커스터머(Customer)부문’을 신설했다. 커스터머부문은 소비자고객(B2C)을 전담해 5G, 기가인터넷을 중심으로 유·무선 사업과 IPTV, 가상현실(VR) 등 미디어 플랫폼 사업에 대한 상품·서비스 개발과 영업을 총괄한다. 

기업고객(B2B)과 글로벌고객(B2G)을 담당하던 부서도 통합했다. 기존 기업사업부문과 글로벌사업부문을 ‘기업부문’으로 재편해 국내·외 기업고객의 요구를 능동적으로 대처하도록 했다. 또 영업과 네트워크로 나눠져 있던 각 지역본부를 통합했다. 전국 11개 지역고객본부와 6개 네트워크운용본부를 6개 광역본부로 합쳐 고객 서비스와 기술지원이 유기적으로 이뤄지도록 했다. 

KT는 또 빠르게 진행되는 디지털 혁신에 대응할 AI/DX사업부문을 신설했다. 이 조직은 5G 통신 서비스에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통합해 소비자 및 기업고객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AI/DX융합사업부문장은 최고디지털혁신책임자(CDXO, Chief Digital Transformation Officer)로서 KT의 디지털 혁신을 책임지는 전홍범 부사장을 보임했다. 전홍범 CDXO는 디지털 혁신 사업모델을 만드는 선임 부서장으로서 소프트웨어 개발부서와 협업을 주도한다. 

KT는 준법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비상설로 운영하던 컴플라이언스(Compliance) 위원회를 상설화하고, 이사회 동의를 얻어 이를 이끌어갈 최고준법감시책임자(CCO, Chief Compliance Officer)를 선임할 예정이다. CCO는 경영 전반과 사업 추진에서 적법성과 제반 규정준수를 선도해 KT 준법경영 수준을 글로벌 기준에 맞게 끌어올리는 역할을 맡는다.

또 KT는 미래를 위한 3대 핵심과제로 AI 및 클라우드 분야의 핵심인재 육성, 고객발 자기혁신, 사회적 가치를 선정했다. 3대 핵심과제는 CEO가 직접 주도한다. 이를 지원할 CEO 직속조직으로 ‘미래가치TF’를 신설하며, TF장으로 김형욱 전무를 선임했다. 

KT는 이번 임원인사에서 업무에 초점을 맞춰 전문가를 중용하고, 조직에 변화와 혁신을 주기 위해 젊은 인력을 대거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사장 1명, 부사장 2명, 전무 5명이 승진했으며, 상무 21명이 임원이 됐다. 이번 인사로 KT 임원의 평균 연령은 52.1세로, 전년 임원 평균 연령(52.9세)에 비해 0.8세 낮아졌다. 

또 KT 임원 수는 전년보다 12% 줄어든 98명이 됐다. 2016년 이후 4년 만에 임원 수가 두 자리 숫자로 줄었다. 또 전무 이상 고위직을 대폭 줄여(33명→25명) 젊고 민첩한 실무형 조직으로 변화를 예고했다. 

이번 인사에서 박윤영 기업사업부문장이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박윤영 기업사업부문장은 창의적이면서도 도전적인 사업 추진으로 사내외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박윤영 사장은 기업사업부문과 글로벌사업부문을 통합한 기업부문장을 맡는다. 

KT는 구현모 CEO 내정자 외에 박윤영 사장이 승진하면서 복수의 사장 체계를 갖추게 됐다. KT는 이를 통해 복잡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에 보다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철규 인프라운용혁신실장과 신현옥 경영관리부문장이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철규 인프라운용혁신실장은 통신재난 대응체계를 확립하고, 차세대 통신 인프라 혁신기술 개발을 주도한 성과를 평가 받았다. 신현옥 경영관리부문장은 성과 중심의 인사제도를 정착하고, 기본과 원칙을 지키는 기업문화를 확산시킨 공로를 인정받다. 

이번에 신규 임원(상무)이 된 21명 중 27%가 1970년대생(50세 이하)이다. 이로써 50세 이하가 임원의 22.5%가 돼 조직의 활력이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비즈(Biz) 사업을 이끌고 있는 1972년생 김봉균 상무는 이번에 전무로 승진해 1970년대생이 고위 임원으로 진입하는 신호탄을 쐈다. 

KT는 단순히 고연령 임원의 수를 줄이는 게 아니라 성과와 역량을 인정받은 인재를 중용한다는 인사 원칙으로 구성원들의 성취동기를 극대화하겠다는 방침이다. 

■ 임원 승진 (1월 17일자)

◆ 사장(1명)
▲ 박윤영 기업사업부문장
- 1962년생 
- 서울대 토목공학, 서울대 토목공학 석사·박사
- 기업컨설팅본부장(2015~2017년)
- 기업사업부문장(2017~2019년)

◆ 부사장(2명)
▲ 이철규 네트워크부문 인프라운용혁신실장
- 1960년생
- 고려대 물리학
- KT서브마린 사장(2017~2019년)
- 네트워크부문 인프라운용혁신실장(2019년~)
▲ 신현옥 경영관리부문장
- 1968년생
- 영남대 정치외교학
- 커스터머부문 부산고객본부장(2017~2018년)
- 경영관리부문장(2018~2019년)

◆ 전무
▲KT(5명)
커스터머&미디어부문 뉴미디어사업단장 김훈배
커스터머&미디어부문 수도권강북고객본부장 김영호
기업사업부문 Biz사업본부장 김봉균
융합기술원 Convergence연구소장 홍경표
경영기획부문 SCM전략실장 박종열
▲그룹사(1명)
KT DS 경영기획총괄 장지호

◆ 상무
▲KT(21명)
커스터머&미디어부문 영업본부 5G영업담당 구강본
커스터머&미디어부문 전략채널본부 MVNO담당 채정호
커스터머&미디어부문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 미디어사업담당 이성환
커스터머&미디어부문 수도권서부고객본부 구로지사장 석은권
커스터머&미디어부문 부산고객본부 영업기획담당 엄재민
커스터머&미디어부문 제주고객본부장 양창식
기업사업부문 기업사업전략담당 홍계성
기업사업부문 Biz사업본부 Biz사업컨설팅담당 김재권
마케팅부문 AI사업단 AI사업담당 임채환
미래플랫폼사업부문 에너지플랫폼사업단 에너지플랫폼전략담당 이창재
네트워크부문 네트워크운용본부 네트워크관제1센터장 김준수
네트워크부문 대구네트워크운용본부장 박종호
IT기획실 소프트웨어개발단 IoT/Smart-X개발P-TF장 조성은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 5G TF장 이종식
경영기획부문 전략기획실 그룹부동산담당 홍성필
경영기획부문 재무실 재원기획담당 조일
경영기획부문 인재경영실 인사담당 김상균
경영관리부문 경영지원실 노사협력2담당 김무성
윤리경영실 윤리경영2담당 이원호
비서실 2담당 최시환
[재적전출] 지니뮤직 경영기획총괄 조성수
▲그룹사(3명)
비씨카드 경영기획총괄 경영지원담당 채병철
KT DS 플랫폼서비스본부장 제갈정숙
플레이D 대표이사 허욱헌

◆ 상무보(KT 45명, 2월 1일자)
권갑석, 오성민, 김주대, 송창석, 이원만, 안훈, 정선규, 홍용식, 임경준, 윤경하, 이경석, 김중곤, 이흥규, 서정판, 이진수, 김상곤, 최세준, 이택흔, 엄윤수, 김종철, 한미숙, 정채윤, 도만희, 이재철, 김창식, 정호달, 박환석, 홍해천, 이재현, 최규철, 윤두만, 신영운, 장인옥, 이창만, 이길욱, 이인원, 김용, 모순래, 최승모, 이호재, 강현구, 김태식, 손희수
[Senior Meister] 임호문, 한상훈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