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스, 최창원‧윤병석 대표 체제서 수익 더 늘렸다

2019년 영업이익 1897억 원, 최근 5년 중 최대치…재무건전성 부담은 여전

이윤혜 기자 2020.03.17 08:51:53


국내 LPG 수입·판매업체인 SK가스가 최창원·윤병석 대표 체제서도 꾸준히 수익을 늘려가고 있다. 작년 1897억 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최근 5년 가운데 최대치를 기록했다.

17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SK가스의 연결재무제표기준 잠정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 기업의 2019년 연간 영업이익이 1897억 원으로 집계됐다. 직전년도(1030억 원) 대비 84.2% 상승했다.

적극적으로 확대한 석유화학용 LPG가 호황기를 맞았고 수익성 위주 전략을 위한 해외 영업을 정리한 것도 호실적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SK가스의 최근 5년 간의 영업이익 가운데 최대치다. SK가스의 연간 영업이익은 2016년 1308억 원에서 2017년 977억 원으로 하락한 후 2018년 1030억 원, 2019년 1897억 원으로 2년 연속 상승세를 그리고 있다.

SK가스는 지난 해 3월 윤병석 사장을 새로운 수장으로 맞이함에 따라 최창원·이재훈 대표 체제에서 최창원·윤병석 대표 체제로 변경됐다. 대표 체제 변경 해인 지난 해 수익성이 개선세를 이어가면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순이익 역시 개선세로 돌아섰다. 2017년 연간 1499억 원에서 2018년 554억 원까지 쪼그라들었던 순이익이 2018년 1474억 원으로 직전년도 대비 166.1% 증가했다.

SK가스는 지난 해 4조9311억 원의 매출액을 거뒀다. 직전년도(6조8592억 원) 대비 28.1% 쪼그라든 수치다. 미국의 과잉공급에 따른 LPG 국제가격 하락 등에 영향을 받았다. 실제로 지난 해 국제 LPG가격은 배럴당 350~530달러 수준으로, 2018년(475달러~655달러) 대비 약 125달러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 기간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수익성 지표인 영업이익률 역시 대폭 상승했다. 2019년 연간 기준 영업이익률은 3.8%로, 직전년도(1.5%) 대비 2.3%포인트 상승했다.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이 모두 최근 5년 간의 실적 가운데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만 수익처 다변화를 위한 사업다각화 활동을 진행하면서 재무 부담이 가중되고 있어 이 점은 부정적으로 평가되고 있다. 가격 변동에 따라 실적 변동성이 높은 LPG사업의 의존도를 낮추고 석유화학사업, 에너지사업 등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넓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K가스의 연말 기준 부채비율은 2018년 128.6%에서 2019년 145.6%로 17.0%포인트 상승했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