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1100억 규모 유통망·협력사 상생방안 마련

강동식 기자 2020.03.05 15:47:03

▲SK텔레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비즈니스 파트너를 위해 1100억 원 규모의 종합 상생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유통망·네트워크 협력사 등 비즈니스 파트너를 위해 총 1130억 원 규모의 종합 상생방안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먼저 SK텔레콤은 코로나19에 따른 판매 감소로 유동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750여개 대리점을 위해 3월 말 지급 예정 인센티브 중 일부인 350억 원을 4일부로 조기 지급했다. 

또 유통망의 원활한 운영을 돕기 위한 운영비 40억 원을 추가 지원한다. 지원금은 현장 직원 케어 및 마스크·손소독제·매장방역과 같은 구호품 구매, 여신 이자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특히 피해가 큰 대구·경북 지역 대리점에는 휴대폰 매입대금 결제기한을 1개월 연장(400억 원 규모)해주고, 매장 운영비 10억 원을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SK텔레콤은 네트워크 인프라 관리를 담당하는 외부 협력사 대상으로 유동성을 제고할 수 있는 상생 방안도 마련했다. 

먼저 140여 개 네트워크 인프라 공사업체를 대상으로 3월에서 6월까지의 공사대금 중 일부를 이 달 조기 지급한다. 금액은 총 230억 원 규모로, 이 중 약 60억 원이 대구·경북·부산 지역 업체에 지급된다. 

또 네트워크 유지·보수를 담당하는 중소 협력사도 다음달 받게 될 용역대금 약 100억 원을 이 달 미리 지급받는다.

SK브로드밴드도 70여개 공사업체에 상반기 공사대금 80억 원을 3월 중 조기 지급하고, 중소 유지·보수업체 용역비 30억 원도 한 달 앞당겨 지급하는 등 총 110억 원 규모의 지원을 시행할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현장 비즈니스 파트너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을 다각도로 고민했다”며 “이번 지원이 단발성으로 그치지 않고 외부 파트너들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코로나19의 장기화 여부에 따라 4월 이후에도 유동성 제고 지원책을 추가 시행할 방침이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