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후순위채 3000억 발행

박시연 기자 2020.03.08 22:23:09

▲우리은행 로고.(사진제공=우리은행)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BIS 자기자본비율 제고를 위한 목적으로 3000억 원 규모의 조건부자본증권(후순위채)을 발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후순위채 발행으로 우리은행의 BIS 자기자본비율은 작년 말 15.4%에서 0.19%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10년 만기 후순위채로 국고채 10년물 금리에 0.65%포인트를 가산한 연 1.94%의 고정금리로 발행됐다.

우리은행은 최초 후순위채 2500억 원을 발행할 계획이었다. 지난달 28일 수요예측에서 5200억 원의 투자금이 응찰에 참여하는 등 국내 기관투자자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에 우리은행은 후순위채 발행액을 3000억 원으로 증액했으며, 금리도 바젤III 도입 이후 우리은행이 발행한 원화 후순위채 중 가장 낮은 수준으로 결정됐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병 이슈로 발행시장 환경이 우호적이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우리은행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가 발행 흥행의 토대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박시연 기자 si-yeon@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