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인바이츠헬스케어 설립

강동식 기자 2020.03.11 08:58:38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 인바이츠헬스케어(대표 김준연)를 설립했다고 11일 밝혔다.

SK텔레콤의 관련 사업부가 분사해 설립된 인바이츠헬스케어는 사모펀드 운용사 뉴레이크얼라이언스가 대주주로 참여했다. 하나로의료재단, 서울의과학연구소 등을 운영하는 SCL헬스케어그룹도 함께 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예정된 주주사 참여가 완료되면 인바이츠헬스케어의 기업가치가 1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43.4% 지분을 확보해 2대 주주가 될 예정이다.

인바이츠헬스케어 초대 대표는 김준연 전 SK텔레콤 헬스케어유닛장이 선임됐다.

▲김준연 인바이츠헬스케어 대표 / 사진=SK텔레콤


인바이츠헬스케어는 우선 ICT를 활용한 개인의 만성질환 관리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SK텔레콤이 개발한 당뇨병 관리 플랫폼 ‘코치코치당뇨’ 운영을 시작으로 심혈관, 호흡기, 뇌질환 등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만성질환의 관리를 돕는 개인용 종합 건강관리 플랫폼을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지난해 출시된 코치코치당뇨는 당뇨환자가 혈당, 식단, 운동계획 등을 스스로 관리할 수 있게 돕고, 의료진에게 환자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ICT를 기반으로 병원 등 각종 의료기관의 운영 혁신을 돕는 스마트 솔루션 출시도 준비 중이다. 인바이츠헬스케어는 다양한 의료용품의 구매, 관리를 돕는 스마트 MRO(Maintenance, Repair and Operation) 사업을 통해 의료기관의 운영업무 부담을 절감, 효율적 운영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의료기관 전용 클라우드 솔루션도 개발, 방대한 양의 의료 데이터를 SK텔레콤의 양자암호통신, 블록체인 기술 등을 이용해 안전하게 보관하고 효율적으로 분석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해외시장 진출도 추진한다. 인바이츠헬스케어는 약 1억7000만 명의 회원을 보유한 중국 의료 플랫폼 사업자와 협력해 올해 3분기 현지에서 만성질환 관리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의 중동, 동남아 등 글로벌 헬스케어 사업 파트너십을 이어받아 국내 유망 중소기업들과 함께 글로벌 시장 진출도 추진할 계획이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