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그룹 연수원 제공

박시연 기자 2020.03.11 11:09:02

▲경기도 안성시에 위치한 우리금융그룹 연수원 전경.(사진제공=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그룹 연수원을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지난달 대구·경북지역에서 민간 기업과 연계한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겠다는 정부 방침이 정해지자 경기도 안성시에 소재한 그룹 연수원을 제공하는 방안을 지시했다. 이는 그룹사 CEO들이 참여한 ‘코로나19  대응 위원회’에서 즉각 추진됐다.

우리금융그룹 연수원은 거주민이 많지 않은 외곽에 위치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총 102개실 300개 침상을 보유하고 있다. 우리금융은 필요시 당국에 적극 협조해 연수원을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가 본격화되면서 지난달 이미 그룹 내 임직원들의 모든 집합연수를 하반기 이후로 연기한 상태여서 연수원 제공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2월 피해가 큰 대구·경북지역 취약계층에 5억 원 상당의 생필품 및 성금을 전달한 바 있다. 지난 9일부터는 대구 지역거점병원 의료진 총 400명을 위해 건강식 수제도시락도 지원하고 있다. 또 우리은행은 지난 5일 기술보증기금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대구·경북 소재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에 총 2050억 원 규모의 대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박시연 기자 si-yeon@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