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 신속 지원 전담기구 운영

박시연 기자 2020.03.11 16:05:19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은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신속하고 원활한 금융지원을 위해 '심사 신속지원반' 및 '현장지원반'을 신설해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심사 신속지원반'은 ▲서울 본점 ▲부천 ▲남동공단(경인) ▲판교 ▲수원(경기) ▲대전(대전·충청) ▲대구(대구·경북) ▲부산(부산·경남) ▲광주(호남) 등 총 9곳에 신설 운영된다. 심사 지원반은 코로나19 피해기업이 대출을 신청하면 전담심사역을 배정해 최우선적으로 심사하고 지원할 예정이다. 

'현장지원반'은 KB국민은행 중소기업고객그룹 내에 설치된다. 현장에서 발생하는 기업과 소상공인, 상담직원 등의 고충 및 애로사항 등을 모니터링하고, 관련 제도 및 시스템을 개선해 원활한 금융지원이 실행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또 KB국민은행 전국 13개 'KB 소호 컨설팅센터'에서는 정책자금 상담 등 금융지원 컨설팅을 제공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자금난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에게는 ‘소호컨설팅센터와 연계한 특별출연 협약보증’을 통해 자금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신속하고 실질적인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시연 기자 si-yeon@datanews.co.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