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저축은행, 코로나19 피해 지원 위한 '행복론 119' 출시

박시연 기자 2020.03.12 09:56:49

▲하나저축은행 로고.(사진출처=하나저축은행)


하나저축은행(대표이사 오화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저소득 층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 대출 상품인 '행복론 119'를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행복론 119'의 가입 대상은 만 20세 이상 개인으로 한도는 최고 500만 원이다. 기존 신용대출 상품보다 연 2.0%포인트 인하된 금리 혜택을 제공한다. 대출 총 한도는 100억 원이며, 오는 6월30일까지 한시적으로 선보인다.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5년간 분할상환이 가능하며, 최장 12개월까지 거치식 상환도 가능해 상환 부담을 낮췄다.

'행복론 119'는 하나저축은행 홈페이지와 신용대출 전용 상담센터를 통해 비대면으로만 신청이 가능하다. 

오화경 하나저축은행 대표는 "기업의 단기적인 이익에 앞서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하자는 차원에서 긴급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로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박시연 기자 si-yeon@datanews.co.kr
맨 위로